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동해안발전본부 포항이전 난망경북개발공사, 포항융합지구 사업 참여 않기로
   
▲ 포항융합지구조감도(포항시 제공)
특수목적법인 참여 부적격 판정
동해안발전본부 이전 지연, ‘임시청사’이전 대안
포항시, 동해안발전본부 이전 '차질없이 추진'


포항융합지구사업에 경북개발공사의 지분참여가 불발되면서‘동해안발전본부’포항이전도 난관에 봉착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이 경북개발공사의 포항융합지구 특수목적법인(SPC) 출자참여 타당성 심사에 대해 ‘다소 미흡’이라는 부적격 판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은 분양수요,수익성 등이 불투명하여 공기업이 참여하기 에는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경북개발공사의 불참은 시행사의 SPC 설립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치고, 사업자체마저 불투명질 우려가 높아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 이전에 막대한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동해안발전본부는 경북도의 심의를 거쳐 포항융합지구내에 3만3000㎡ 부지에 연면적 6000㎡규모의 청사로 2018년 말 이전할 예정이었다.

청사부지는 포항융합지구 시행사인 삼진이엔씨가 부지를 매입하여 포항시에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삼진이엔씨는 자금력이 부족하여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PF자금으로 부지를 매입할 계획이었지만 경북개발공사의 불참으로 인해 SPC설립 마저 차질이 빚어지면서 동해안 발전본부 이전도 불투명해졌다.

시행사인 삼진이엔씨는 그동안 경북개발공사 참여를 기정사실화 하여 사업을 추진했으며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분석을 긍정적으로 기대했었다.

공기업인 경북개발공사의 참여는 선분양을 통해 막대한 분양대금을 확보할 수 있으며 금융기관 PF자금조달이 용이하다. 취·등록세 감면 혜택도 부여되는 등 사업에 탄력을 붙일수 있다.

경북개발공사의 지분 참여 여부에 따라 사업판도가 크게 달라지는 것이다.

포항시와 삼진이엔씨가 경북개발공사에 특수목적법인에 참여할 것을 여러 차례 요구한 것도 성공적인 사업추진에 공기업 참여가 중요했기 때문이다.


경북개발공사의 참여불가로 9년 동안 첫 삽도 뜨지 못한 포항경제자유구역 사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더불어 동해안발전본부 포항이전도 답보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여 경북도와 포항시의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포항시민들은 “동해안발전본부 이전 부지를 포항융합지구내로 결정하면서 이런 상황을 예측하지 못한 경북도의 행정이 부실하다”면서 “청사이전 지연이 불가피하다면 100만 동남권 도민들의 행정 편의를 위해 신속한 임시청사 이전도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행사인 삼진이엔씨의 부실한 자금력도 도마위에 올랐다.

삼진이엔씨가 추진 중인 포항융합지구 사업은 모두 3천687억704만원의 막대한 자금이 소요된다. 이중 국비와 지방비는 812억6천만원이 지원된다. 사업시행자는 모두 2천874억4천400만원을 투자하지만 자체자금은 72억원 뿐이다.

나머지는 건설자금대출 1천억원, 분양수익금 1천2억원, PF대출 800억원 등으로 충단한다. 삼진이엔씨와 포항시가 공기업인 경북개발공사 참여를 적극 요청한 것도 자금 확보를 위해서는 공신력 있는 기관 참여가 절실했던 것이다.

포항융합지구 사업과 동해안발전본부 이전이 난관에 봉착하면서 자금력이 부족한 시행사 선정에 질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도시개발 전문가들은 “포항융합지구 조성사업은 막대한 국·도비를 지원받지만 시행사의 자금력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포항시가 오랫동안 답보상태에 빠진 경제자유구역 사업 추진을 위해 다급했다 하지만 시행사 선정에는 좀더 신중을 기해야 했다.”고 질타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방공기업평가원의 경북개발공사 참여 부적격 판정은 큰 이익이 없다고 보고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포항융합지구 사업 추진을 위한 SPC설립에는 별다른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 “동해안발전본분 이전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대수 2017-03-17 12:48:46

    포항이 하루가 다르게 소도시로 몰락하고있습니다.인근 경주보다도 대규모 공사수주는 작구요..대규모 공사 유치는 커녕,기존사업도 모조리 보류내요.블루밸리산업단지,영일만산업단지,대형마트불허가,포스코경기내리막길,인구감소,집값폭락등 끝장이내요.전통상가만 관리하세요....몇년뒤 포항이 걱정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