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대저해운 울릉도~독도 사업계획 변경신청건 ‘뜨거운 감자로 부상’울릉군 “노후선박 투입계획 명확한 입장 밝혀야”
신조선 대체되는 노후선박, 울릉도 해운관광업계 안전사고 우려
법규만 따지다가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그 책임은 누가?



대저해운의 울릉도~독도 사업계획 변경신청 건이 울릉군에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대저해운은 당초 울릉도~독도노선에 투입됐던 신조선 '썬라이즈호'를 대저건설의 포항~울릉노선 정기선으로 투입한 후 대체선박을 제때 투입하지 못해 과징금을 부과받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후 대저해운이 예정한 이 노선의 대체선박인 웨스턴그린호가 기존 썬라이즈호의 선령 6년을 3배 넘게 초과한 22년의 노후선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안전성 등의 문제가 심각히 대두되고 있다.

특히 관광업이 주소득원인 울릉군의 해운관광업계는 대저해운의 노후선박 투입으로 자칫 세월호와 같은 대형사고가 발생할 경우 울릉군의 이미지 훼손은 물론 관광업의 심각한 타격을 우려하며 노후선박 투입을 꺼려하는 분위기다.

울릉군 또한 지난 17일 지역 해운업계가 제기한 '대저해운의 노후 여객선 투입과 관련된 민원'에 대해 즉답을 못한 채 포항해양수산청에 대체여객선의 적정성을 묻는 등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저해운의 노후선박 대체 건이 울릉군에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것은 이 선박이 이용해야 할 저동항 여객선터미널과 돌제부두의 관할관청이 울릉군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대저해운의 이번 선박대체를 위한 사업계획변경 건의 열쇠는 포항해양수산청이 아닌 울릉군이 가지고 있다는 것이 해운업계의 주장이다.

울릉군이 관광산업의 타격을 우려해 노후선박에 대한 여객선터미널 사용을 불허하면 대저해운의 노후 여객선이 사용할 부두가 없기 때문에 울릉도-독도노선 여객운송사업을 할 수 없다는 것.

해운업계와 관광업계는 "이번 대저해운의 노후선박 투입계획에 대해 포항해양수산청에 앞서 향후 울릉군 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한 울릉군의 명확한 입장발표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존 인가조건이었던 신조선이 투입돼 청정 울릉도, 안전한 울릉도의 이미지를 심어줘야 울릉군의 관광업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면서 "면피식으로 법규만 따지다가 자칫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이냐"고 꼬집었다.

울릉군 관계자는 "포항해양수산청의 사업계획 변경인가가 완료된 선박에 대해 선석 등의 여유가 있는 상황에 이를 불허할 방법은 없다"며 "터미널의 관리관청일 뿐 사업계획변경에 대한 인허가 권한은 없다"고 설명했다.

포항해양수산청은 20일 대저해운의 웨스턴그린호가 울릉도-독도노선 시험운항에서 문제가 없을 경우 기타 검토를 거쳐 사업계획 변경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대저해운은 포항해양수산청의 사업계획 변경인가를 득하지 않은 상황임에도 오는 22일 울릉도~독도노선의 예약을 시작해 인가가 나지 않을 경우 말썽의 소지를 남겼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