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구미 화력발전소 산자부 심의보류하자 환경단체등 극렬히 반발▲ 구미시 불허방침에도 산자부 심의보류 저의뭐냐 ▲ 환경단체등 발전소 허가시 탄소제로도시 구미시 전국폐목재 소각장될것 경고
   
▲ 구미시민다죽는다 발전소중단하라 현수막
구미시와 환경단체 등의 극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산자부가 구미화력발전소 건립을 사업허가 불가가 아닌 심의보류하자 인근 아파트 주민과 환경단체 등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산자부는 지난달 28일 구미화력(바이오매스) 발전사업 허가(안)에 대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역수용성 증대를 위한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후 심의보류 판정을 내렸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환경실천연합회 경북본부는 화력발전소건립 후 친환경 우드팰렛 사용시 열량이 부족해 접착제와 방부제 페인트 등이 함유된 폐가구 등 폐목재를 태워 사용할 경우 다이옥신과 미세먼지, 환경호르몬 등 대기오염으로 시민들의 호흡질환과 암, 불임, 소아질환 등 건강악화가 우려돼 발전소건설은 불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게다가 폐목재를 가공한 우드칩(목재 알갱이)으로 발전연료 사용시는 구미가 전국 폐목재 소각장이 될 것이라며 산자부 전기에너지과는 심의보류가 아닌 사업허가 불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환경단체와 사곡동발전협의회 등은 발전소 입지 인근 대우아파트와 롯데마트, 사곡 화성아파트 등 도로에 현수막 수십 개를 내걸었고, 산자부와 열병합방전을 추진하는 그린에너지를 싸잡아 성토했다.

구미시와 환경실천연합 경북본부는 “석탄발전도 참고 있는데 폐기물 발전이 웬말이냐"이라며 "폐목재 태워 친환경 발전이라니 구미공단이 전국 폐목재 소각장이라도 되느냐〃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구미화력발전소 건립 예정지 반경 1km 내에는 순천향병원 1개소와 아파트 4개소 902가구와 반경 2km 이내에는 7개 아파트단지 4천500가구와 초·중·고교 등 6곳이 있다”며 “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가동 때 다이옥신, 미세먼지, 환경호르몬 등 대기오염물질로 시민들의 건강에 막대한 지장을 가져올 수 있어 구미시는 심의보류된 화력발전소를 허락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주달 환경실천연합 경북본부장은 “탄소제로도시 구미시에 화력발전소 건립은 말도 꺼내지 말아야 한다”며 “그런데 시민들과 구미시가 극렬 반대하는데도 산자부가 다시 심의보류한 처사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중단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화력발전소(바이오매스)는 구미 열병합 발전소 내 그린에너지(GE E&R 출자)가 총 1천290억원을 들여 현 열병합발전소 부지 내에 오는 2020년까지 바이오매스화력 발전소를 건설, 준공시 29.9MW급의 발전 설비를 갖춰, 전기와 스팀을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화력발전 에너지생산 원료는 우드팰릿, 우드칩 등 하루 500여톤이 사용될 예정이다.
 
 

구미/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구미화력발전소 건립예정부지인 열병합발전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