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경북도, 20조 규모의 ‘신규 원전투자 먹거리’ 비상새 정부 ‘탈원전, 탈석탄’ 에너지 정책 현실화
영덕 천지원전 12조5천557억원, 신한울 7조8천375억원 투자 백지화 우려

새 정부의 ‘탈원전, 탈석탄’ 에너지 정책이 문재인 대통령의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지시로 현실화 되자 경북도와 울진, 경주, 영덕 등에서 추진되고 있는 20조원 규모의 ‘신규 원전투자 먹거리’에 비상이 걸렸다.
▶관련기사 3면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원전 신규 건설 중단과 노후 원전 폐쇄,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을 약속했다. 경북도는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될 경우 착공하지 않는 신한울 3·4호기와 영덕 천지 1·2호기 건설 백지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대책에 부심하고 있다.

경북도에서 건설예정인 신규원전사업은 영덕 천지 1·2호기 건설 12조5557억원과 울진 신한울 3·4호기 7조8천375억원 등 모두 20조3천933억원에 달한다.

울진 신한울 3·4호기는 올해와 내년에 2천993억원, 8천365억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며, 영덕 천지 1·2호기도 올해와 내년에 모두 2천7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울진군 관계자는 “신한울 원전 건설은 2년 전에 실시계획승인을 정부에 요청해놓고 주민들과 15차례 걸친 마라톤 협상 끝에 18개 쟁점항목 가운데 17개를 합의해 마무리 단계에 왔는데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백지화될 소지가 높아지자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영덕 천지 원전은 현재 토지수용 절차를 밟아 전체 부지 가운데 27% 정도의 토지가 매입된 상태다.

한울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계획이 미뤄지고 경기 침체도 깊어지자 정부와 한수원에 원전 건설을 촉구하는 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북도와 울진군 관계자는 “신한울 3·4호기와 영덕의 천지 1·2호기는 삼척과는 달리 정부의 7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되어 있어서 올해 중에 수립될 8차 전력수급계획에 최소한 신한울 3·4호기만큼은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새 정부의 탈석탄 정책은 포스코 청정화력발전소 건설에도 파급이 미쳐 백지화 될 우려가 크다. 경북도와 포항시, 시민단체들은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 차원에서 포스코 화력발전소 건설을 적극 촉구했다.

포항시민단체들은 포스코 국제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33만명의 시민서명을 받아 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지침이 내려오지 않아서 답변할 사안은 아니지만 새 정부의 탈원전 방침이 구체화 돼 올해 중에 수립할 8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될 경우 신규 원전 재검토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전문연구단체 관계자는 “원자력·석탄화력발전소를 제외하면 LNG발전이 있지만 원자력이나 화력발전에 비해 수익성이 낮아 탈원전, 탈석탄은 순탄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수·손주락 기자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