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새 정부 탈원전 정책, 경북 경제 악영향 우려
경북도, 대책마련 부심…“원전클러스터 차질 없이 진행”
국내 전체 원전 절반정도 경북에 집적
“문 대통령, 원전연구단지 경주에 조성”공약 기대


(1면에서 계속) 새 정부의 ‘탈원전, 탈석탄’ 에너지 정책이 현실화 되면 국내 최대 원전 집적단지인 경북경제에 파급이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도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원전 클러스터 조성 사업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경북도내에는 경주지역에 월성 1~4호, 신월성 1·2호 6기와 울진의 한울 6기,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는 신한울 1·2호기 등 모두 14기가 가동 중에 있거나 가동을 앞두고 있다.

국내 전체 29기 가운데 경북지역에만 14기가 집적화 돼 있다. 현재 건설 중인 신 한울 1·2호기 투자액 7조9천823억원을 포함하면 경북지역에는 신규 원전건설 투자액이 29조에 달한다. 이처럼 신규원전 투자규모는 경북도의 먹거리 창출이며 성장동력의 큰 축을 차지할 정도로 경제적 파급효과가 막대하다.

도는 국가 전체 전력수급차원에서 볼 때 신규 원전건설 중단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현실화될 것을 대비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영덕 천지원전은 삼척과 함께 백지화되더라도 울진 신한울 3·4호기는 정부의 8차 전력수급계획에는 포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원전 비중의 축소를 의미한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의 생명을 확률에 거는 에너지 도박 정책을 중단할 것”이라며 원전 중심의 발전 정책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백지화하고 노후 원전의 수명 연장도 더 이상 허용이 되지 않는다. 내달 18일 고리1호기가 가동을 영구 중단하고 오는 2022년 폐쇄될 예정인 월성1호기도 앞당겨질 것이다.

새 정부 공약이 정책으로 현실화되면 경북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은 상당하다.

원전은 신 고리 5·6호기와 신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등 6기는 취소 대상이다. 이중 4기가 경북에 몰려있다. 포스코 화력발전전소 건설도 무산될 우려가 크다. 석탄화력발전소는 최근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몰리고 있다.

문 대통령 역시 “석탄화력발전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다. 국제 온실가스 감축에도 역행하는 일”이라며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하고 건설 중인 발전소라도 공정률이 10% 미만인 경우 건설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석탄발전소는 삼척포스파워 1·2호기와 당진에코파워 1·2호기 등 미착공한 6기, 고성하이 1·2호기 등 공정률이 10%에 못 미치는 3기 등도 중단 대상이다. 신고리 5·6호기에는 지난해 6월 착공해 현재까지 1조4천억원이 투입됐다.

이는 총 사업비 8조6253억원의 16% 수준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6대 에너지 정책’에서 석탄화력발전소와 원전의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의 설비 가동률을 일정 수준(60%) 이상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LNG발전소의 가동률은 지난해 38.8%였다. 이와 함께 적극적인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도 발표했다. 태양광·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적극 투자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전력량을 전체 전력 발전량의 20%까지 높아지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비해 이에 걸맞은 태양광, 풍력,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안상수·손주락 기자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