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대구 스타트업 벤처기업, 실리콘밸리 투자자들로부터 주목 받아릴리커버‧네오폰, 美 투자자로부터 각각 11만‧ 5만 달러 투자 확정
  •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 승인 2017.05.16 21:28
  • 댓글 0
대구 스타트업 벤처기업들이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모바일융합센터는 지난 2월 중순,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가진 투자 유치 프로그램에 지역 소재 벤처기업들이 참가해 총 16만 달러의 투자가 확정됐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대구시 지원으로 △릴리커버 △네오폰 △㈜알에프 △종로의료기 △제이제이테크 △에이치엘메디텍 등 ICT 관련 6개사가 참여했다.

대구TP 모바일융합센터는 미국 현지 방문을 위해 지난해 10월, 사전 평가를 거쳐 선정된 8개사를 대상으로 약 2개월 동안 투자유치와 관련된 교육과정을 진행했다.

또 지난해 12월 초에는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사전 이해를 돕기 위해 시제품을 실리콘밸리 현지로 보냈으며, 관심을 표명하는 투자자를 대상으로 실시간 화상회의를 통한 상담을 진행하는 등 투자유치의 결실을 맺기 위해 매진해왔다.

이후 최종 선발된 6개사가 지난 2월 중순, 실리콘밸리 현지를 방문해 유망 투자자와 파트너를 대상으로 기업 IR(investor relations) 및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상담회를 가졌다.

특히 지난 2006년 설립된 미국의 민간 창업센터인 플러그 앤 플레이 테크센터(Plug and Play Tech Center)에서 진행된 데모데이(Demo-day)에서는 현장을 직접 방문한 100여명의 투자자와 엑셀러레이터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플러그 앤 플레이 테크센터는 300개 이상의 기술(TECH) 스타트업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곳으로, 페이팔(Paypal)․스카이프(Skype)․드롭박스(Dropbox) 등의 기업을 배출했으며, 보육기업 투자유치 누적액만 1조에 달하는 전문적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기업 중 릴리커버와 네오폰은 현지 투자자로부터 각각 11만, 5만 달러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플라즈마 기반 스킨케어 및 피부진단 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릴리커버는 현재 제품도 시장에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달 총 11만 달러의 투자가 완료돼 주목을 받았다.

특히 릴리커버는 지난 달 막을 내린 ‘2017 홍콩 글로벌 소시스 모바일 전자전'에서 전시회에 참가한 200여개의 스타트업 중 최고 기술상을 수상하는 등 기술력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받기도 했다.

또 스마트 이어폰을 생산하는 네오폰도 지난 12일, 한국을 찾은 투자자로부터 5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제품 양산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지난 해 대구TP의 투자유치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은 중국의 스포츠 블루투스 이어폰 전문 제조사인 콘센(KONCEN)과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

콘센에서는 제조를, 네오폰에서는 판매‧유통을 맡아, 이르면 오는 7월부터 국내 및 일본시장에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대구TP 최석권 모바일융합센터장은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 하나만 있으면 실리콘밸리에서도 통할 수 있음을 새삼 실감했다”며 “벤처기업의 고질적인 자금난을 해갈시켜 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견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yskim68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