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확' 달라진 5·18 37주년 기념식…오월 영령 추모 의미 더해기념공연 처음으로 포함…'님을 위한 행진곡' 9년 만에 제창
   
▲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유족인 김소형 씨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예년과는 확연히 다르게 치러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인 이날 기념식에는 정부 기념일 지정 이후 역대 최대 인파인 1만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4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관련기사 2면

추모 행사가 대폭 강화되면서 보수 정부가 집권한 지난 10년의 기념식과는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오월 영령을 추모하는 기념공연이 처음으로 포함됐고, 수년간 제창을 두고 논란을 빚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9년 만에 다 함께 불렀다.

18일 오전 10시부터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1시간가량 진행된 기념식은 애국가 제창·묵념을 포함한 국민의례, 헌화·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기념식에는 4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기념식에 참석한 것을 마지막으로 지난 3년 동안 국무총리가 대신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헌화·분향하고 준비한 원고를 읽어가며 기념사를 했다.

경과보고도 8년 만에 5·18 단체가 직접 했다.

처음으로 식순에 들어간 기념공연 1막에서는 유가족 김소형(37·여)씨가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2막에서는 가수 권진원 씨, 광주시립합창단이 '그대와 꽃피운다'를 함께 불렀고, 3막에서는 가수 전인권 씨가 '상록수'를 불렀다. '상록수'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즐겨 부르던 곡으로 유명하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 김씨가 편지를 읽는 동안 눈물을 흘렸고, 낭독을 끝내자 직접 무대까지 나가 김씨를 위로했다. 자리에 앉아 '상록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기념식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면서 마무리됐다.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양쪽에 있던 정세균 국회의장, '님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 김종률 씨의 손을 잡고 함께 노래했다.

이번 기념식은 공식 초청을 받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치러졌다.

최만수 기자  goodshot6508@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