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권미지 대구지방보훈청 복지과
  •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 승인 2017.05.31 21:09
  • 댓글 0
   
▲ 대구지방보훈청 복지과 권미지
매년 이맘때가 되면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한번 더 생각하게 되는데 이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매년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정하여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희생을 기리고 호국의식을 선양하는 각종 행사를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6월을 3개의 기간으로 나누어 '추모의 기간(6월1일~10일)'에는 현충일 추념식을 실시한다. '감사의 기간(6월11일~20일)'에는 국가유공자 및 유족 위로ㆍ격려와 보훈 관련 문화행사를 지원한다. '화합과 단결의 기간(6월21일~30일)'에는 6ㆍ25 기념식 등을 진행하고 있다.

그런데 해가 갈수록 현충일 추념식 등 호국보훈과 관련된 행사 등에 국민들의 관심이 점차 시들해지고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기 그지없다. 물론 이런 행사가 의례적이고 형식적으로 치우친다면 더욱 안 될 말이다. 국가보훈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보상과 예우가 기본이지만.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그분들의 애국정신을 널리 선양하고 후대에 계승하는 일이라 할 것이다.

민족정기와 애국심은 우리나라의 오늘을 있게 한 정신적 구심점이다. 이는 나라의 존립을 위해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린 국가유공자들이 희생이 바탕이 된 것이다. 모든 국민들이 마음 깊이 새기고 전 국민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외부적으로는 북한의 핵 위협과 내부적으로는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정권교체 등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런 상황에 더더욱 필요로 하는 것은 나라를 위해 공헌하시고 헌신한 분들의 호국보훈정신이라 생각한다.

‘나라를 위한 고귀한 희생, 하나되는 대한민국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호국보훈의 달 홍보 문구에도 나오듯이 아무쪼록 올해 호국보훈이 달에는 온 국민이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며 한다. 가까운 충혼탑을 찾아 참배하거나 각종 행사에 참여하여 나라를 위해 공헌하신 분들의 뜻을 기리는 모습이 전국에 넘쳐나길 바란다.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  yskim68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달성/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