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즐겁고 재밌는 추억 가득 안고 갑니다” 울진워터피아 페스타 성황 마무리수중풋살, 수중배구, 수중줄당기기 지역민 참여 호평 60년 만에 복원된 '놀싸움' 축제 킬러콘텐츠 기능성 확인
   
▲ 임광원 울진군수
‘물놀이 가족 놀판', ‘바람을 즐겨라’, ‘모래밭 댄스파티’ 제7회 울진워터피아 페스타가 9일간 울진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편안하고 즐거운 힐링을 한 아름 안겨주며 지난 6일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올해 워터피아 페스타는 낮 시간 염전해변과 왕피천에서 가족물놀이와 은어반두. 투망잡이체험, 윈드서핑과 뗏마(뗏목), 카누, 카약 등 수상레저 중심의 프로그램으로, 저녁시간은 망양정해수욕장 야외무대에서 피서객들을 위한 다양한 공연 중심으로 진행해 당초 우려를 불식하고 축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만드는 축제를 위해 편성한 수중풋살과 수중배구, 수중줄당기기는 지역민들을 축제에 참여시키고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체험형 참여 축제’의 방향성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이번 축제를 통해 60여 년 만에 복원, 재현된 ‘놀싸움’은 축제의 전통성과 지역성 그리고 생태문화축제의 가치를 제대로 반영했다는 점에서 많은 언론으로부터 주목받았다.

축제 8일째인 5일 오전 축제장인 왕피천에서 펼쳐진 ‘놀싸움’은 울진군 10개 읍면 34개 어촌계원들이 참여해 삶의 현장에서 익힌 숨은 실력을 발휘하는 등 신명판을 연출했다.

이날 놀싸움은 2인1조로 4개팀이 뗏마를 저으며 왕피천 출발선에서 수중에 마련된 반환점을 되돌아 출발선으로 되돌아 오는 왕복 150m의 구간으로 진행됐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놀싸움은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서로 반환점을 먼저 돌기 위해 노젓기 기량을 발휘하며 각축전을 펼치고 읍면 주민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는 등 한바탕 축제를 통해 고된 노동을 신명으로 풀어냈다.

울진군축제발전위원회(이하 ‘축제위’)는 이번 ‘놀싸움’ 재현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해 워터피아 페스타의 킬러 콘텐츠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축제장의 맑은 하늘을 수 놓은 ‘연날기 체험’과 ‘모래조각만들기 체험’도 큰 인기를 끌었으며, 이번 축제를 통해 강화된 ‘관광객 쉼터’공간은 ‘편안하고 쾌적한 축제’의 전형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많은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축제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염전해변과 왕피천 수변 공간에 대형 그늘막 쉼터와 부스 쉼터를 확대 조성해 축제장을 찾는 가족단위 피서, 관광객들이 편안하고 쾌적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축제장 진입 도로에 차량질서 요원과 축제장인 염전해변과 왕피천에 응급처치실과 구급차량 등 안전시스템을 가동, 안전한 축제장 조성에 만전을 기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적용한 ‘축제 참가밴드제’도 정착됐다는 평가이다.
축제위는 지난해에 처음 축제 참가자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축제 소비의 확대재생산을 통한 지역특산물 이미지 향상을 위해 축제참가 밴드제를 시행해 왔다.
이번 축제를 통해 축제 참가 밴드가 정착되며 축제 부스 운영에 참여한 지역민들에게 다소의 수익을 창출해내는 기회가 돼 긍정적인 반응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족들끼리 축제장을 찾았다는 김 모씨(46 경기도 안산시)는 “워터피아 페스타 축제가 가진 강점은 염전해변의 고운 모래와 청정 왕피천에 생태적으로 마련된 축제장에서 가족들이 편안하게 은어잡기 체험을 즐기고 휴식을 가질 수 있는 점”이라며 “올해는 옛 방식인 후릿그물던지기(투망체험)를 익혀 직접 은어를 잡는 희열을 맛 봤다”면서 내년에도 꼭 찾을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남효선 울진군축제발전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축제는 ‘생태문화관광도시’ 울진이 품고 있는 자연자원을 축제 공간으로 반영해 울진을 찾는 피서, 관광객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놀이와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가족중심 체험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며 “축제 평가대회를 통해 미비한 점과 불편한 점 등을 면밀히 검토, 분석해 워터피아 페스타가 동해안 최고의 ‘여름 힐링 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광원 울진군수는 “올해는 놀싸움 재현, 워터보드 쇼 등 이색적인 볼거리가 가득했던 만큼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축제의 발전가능성도 확인했다”며 “더 나은 축제로 많은 피서객이 울진을 찾아올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축제위원회는 이번 축제장을 찾은 피서, 관광객을 축제의 전야제로 진행된 뮤직팜 1만5천여 명을 포함해 약12만명으로 잠정 집계했다.

울진/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장부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워터피아 페스타 놀싸움

십이령바지게꾼 놀이

뗏마 원드서핑

모래조각 체험

은어잡이 체험

물놀이 천국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