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한국당 개혁공천 의지 주목한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혁공천을 천명하고 나섰다.
세대교체와 청년층 지지를 높이기 위해 50세 이하 후보를 의무적으로 30%까지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외부인사를 대대적으로 영입해 지방선거에 투입하는 ‘전략공천’ 방침도 갈수록 힘을 얻고 있다. 신인들의 낮은 인지도와 지지도는 공천을 최대한 앞당겨 만회한다는 복안이다.
당 지도부의 이같은 방침에 대해 대구경북의 내년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은 내심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인재 영입 차원에서 과감한 개혁 공천을 할 경우 공천 도전장을 내겠다는 인사들이 많다.
홍준표 대표는 최근 시·도당 위원장 인선결과 보고를 받은 뒤 “혁신 공천을 하지 않으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쉽지 않다”며 “20∼30대, 여성도 과감하게 공천해서 획기적인 공천 실험을 해야 국민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시·도당에 이양돼 있는 일부 지방선거 공천권을 중앙당이 적극 행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단체장은 물론 기초단체장 공천을 중앙당 공천관리위가 행사하는 방향으로 입장이 정리되고 있다.
지방의원(광역 및 기초의원) 공천은 이전처럼 시·도당 공천관리위가 그대로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방침이 확정될 경우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의 영향력은 현저히 저하될 수밖에 없다.

당협위원장이 당원명부를 사실상 독점하는 관행도 손질한다.
한 혁신위원은 “지금까지의 당협위원장 활동을 보면 과점적이고 비민주적인 요소들이 많다”면서 “특히 경선 며칠 앞두고 당원명부가 공개되기 전까지 당협위원장이 명부를 독점하는 건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내년 지선에서의 공천 문턱을 크게 낮출 것으로 보이면서 지선에 노크하는 정치 지망생들이 러시를 이루고 있다.

한국당이 ‘전략 공천’을 통해 젊은 인재를 적극 영입하는 한편, 그간 공천권을 휘두른 국회의원들의 힘을 빼는 등 공천 기회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대구경북의 경우 3선 연임에 걸리거나 대구시장 및 경북도지사 출마 등으로 강력한 후보인 현직 단체장이 공석이 되면서 후보군이 더욱 난립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한국당이 인재 발굴에 공천 무게 추를 옮기다 보면 낙하산 공천이 될 개연성이 있다는 우려도 일각에서는 나오고 있다.
지난 10여년동안 집권여당에서 이제는 원내 제1야당의 신세가 된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역민들은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낡은 보수를 청산하고 새로운 보수정당으로서 지역민들에게 다가서려면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개혁공천을 통해 환골탈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또한 바른정당과의 경쟁을 통해 두 보수정당이 대구경북에서 새로운 정치변화의 가능성을 보여줘야 할 때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