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시 오천읍 오어사 인근 모텔, 검찰조사결과 신뢰 못하는 주민들오천지역발전위원회, “관련자 사법처리... 돈거래 철저 수사” 요구
포항 오어사 인근 모텔의 비리의혹에 대한 검찰조사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관련자를 즉각 구속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포항시 남구 오천지역발전협의회는 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 문화유적지 주변 환경을 훼손하는 모텔을 짓는 과정에서 편법·불법으로 공사 허가를 받아낸 전 시의원 A씨와 돈을 빌려 준 현직 도의원 B씨를 검찰이 즉각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은 오어사 인근 모텔 건축을 ‘전매차익을 노린 사위(詐僞)허가’로 보고 전 시원 A씨를 비롯한 관련자를 불구속 기소했다. 하지만 A씨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 준 현직 도의원 B씨는 검찰조사에서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 지었다.

또 검찰은 포항시 남구청에 수사결과를 통보하고 허가 취소 또는 공사 중지 등의 행정처분을 요청한 상태다.

협의회는 이 같은 이유로 현재 짓고 있는 모텔 건축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또 허가과정에서 형식적 비정상적 방법으로 심의한 도시계획위원회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사법처리를 요구했다.

이어 이들은 공무원의 공사 허가 없이는 오어사 인근에 모텔을 짓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해당 공무원과 건축업자간 유착의혹도 제기했다.

오천지역발전위는 무인텔 건축공사의 중단과 편법과 불법을 저지른 관련자들이 처벌을 받을 때까지 강력한 투쟁을 펼쳐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포항시 남구청 건축과 관계자는 “주민들이 제기한 공사 중단 요구 등에 대해 법률전문가의 충분한 자문을 구한 뒤 행정처분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동선 기자  ipda7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빠다2 2017-08-22 21:04:21

    정말 부끄럽고,쪽팔립니다.
    시의원ㆍ도의원 이름이 무인모텔 등기부 등본에
    버젓이 적혀 있는건
    정말 부끄럽습니다
    다음에는 시의원ㆍ도의원을 잘 보고 뽑아야 겟습니다ㆍ오천주민의 반대를 할만한 근거잇는 이유가 있는데 포항시는 각성해야 됩니다
    전국어느곳에도 이런 부끄러운 일은 없을겁니다
    도의원ㆍ시의원들이 오천주민을
    너무 가볍게 생각하는듯 합니다
    제데로 근거잇는 정확한 기사를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