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경북도, 인터넷 통하니 중소기업 수출길‘활짝’동남아 인터넷쇼핑몰 7월까지 판매 11만1천달러로 2016년 대비 192%↑
   
▲ 싱가포르 대형마트 빅박스(BIGBOX)에서 오프라인 판촉장면
경북도 글로벌 인터넷쇼핑몰 입점사업이 도내 우수중소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한 중요한 채널로 자리 잡고 있다.

10일 도에 따르면 ▲ 동남아시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큐텐(Qoo10) ▲ 싱가포르 인터넷이마트 ‘레드마트(Redmart)’▲ 말레이시아 최대 온라인몰 ‘라자다(Lazada)’에 도내 중소기업 43개사 320개 품목을 입점·판매함으로써 7월말 기준 11만1천불의 수출실적을 올렸으며, 이는 지난해 누계 판매액 3만8천불 대비 192%가 증가했다.

도는 실질적인 매출확대를 위해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농수산 가공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등 경북의 주력상품을 선정·입점 시켰다.

또 중소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수출을 할 경우 마케팅, 유통 등에 소요되는 비용 때문에 망설이게 되는 점을 감안해 외국어 상품페이지 제작, 제품홍보,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해외 소비자 직접 배송과 결제까지 모든 것을 지원했다.

아울러 해외 소비자와의 직접 대면을 통한 인터넷몰 운영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싱가포르 유화백화점, 올해 7월 한 달 간 싱가포르 대형마트 빅박스(BIGBOX)에서 오프라인 기획판매전도 동시에 진행한 바 있다.

큐텐 등 온라인몰에서 감말랭이를 취급하는 도주영농조합은 월매출 1천불 정도를 올리고 있고, 오프라인 판매현장에서 완판사례를 보인 미진화장품의 마스크팩은 온라인에서도 월 3천불 정도 꾸준히 판매되는 등 동남아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헤어제품을 취급하는 비오엠 대표는 "큐텐 등 유명 인터넷몰에 제품이 입점돼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다른 지역 해외 바이어와 미팅할 때 큰 광고효과로 작용한다"고 했고, 미진화장품 관계자는 "이번에 큐텐과의 독점제품 공급계약을 통해 기존의 불특정 개인 판매들의 무작위 가격인하를 차단하는 효과를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는 앞으로 판매 우수상품을 대상으로 유튜브 동영상, 블로그, SNS를 활용한 집중 홍보와 함께, 동남아시아 현지 판매 유망품목을 대상으로 30개사 정도 추가 입점시켜 인터넷몰을 활용한 수출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중국과 미국 등의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로 해외 수출시장 다변화가 필요한 시점에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해외결제, 국가 간 배송 등 인프라 발전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전자상거래 거래방식에 일찍부터 눈을 돌렸다"며 "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인터넷 쇼핑몰 판매는 도내 중소기업의 직접수출 확대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