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충북 재난지역에 도배 전문봉사자 발벗고 나서다경북도 출동, 무조건 재난지킴이봉사단, 도배 봉사활동을 펼쳐
   
▲ 경북도 출동 무조건 재난지킴이봉사단 도배하는 장면
경북도 출동! 무조건 재난지킴이봉사단 70여 명은 10일 집중수해를 입은 청주지역 15가구를 방문해 도배봉사활동을 펼쳤다.

경북도 출동! 무조건 재난지킴이봉사단은 2015년 3월 출범해 현재 23개 시·군에서 1천여 명의 자원봉사자로 구성돼 있으며, 재난·재해 시에 피해지역에 달려가 복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19일과 20일에도 봉사단 180여 명이 22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와 괴산군 일대 수해복구 현장에 4회에 걸쳐 침수된 가옥 토사 제거, 가재도구 세척·정리를 했다.

또 도내 이동 세탁차량 2대를 파견해 침수로 인해 젖은 이불과 옷가지를 세탁하는 등 시름에 빠진 피해지역 주민을 위해 피해복구 자원봉사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경북도종합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경북도 출동! 무조건 재난지킴이봉사단이 재난지역에 무조건 달려갈 태세를 갖추고 전문봉사자들을 발굴해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며 "재난에 대한 대응시스템을 갖춘 으뜸 센터로서 작은 힘이지만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