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상주
상주 명품쌀, 삼백(三白)명성 회복에 박차
   
상주시는 FTA확대, 농촌인구 감소, 고령화와 더불어 쌀 과잉공급에 따른 수급불균형으로 가격 하락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벼 재배농가의 문제 해결을 위해 “상주 명품쌀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급격한 쌀 소비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고품질쌀 재배단지 현지 답사와 두 번에 걸친 식미 평가 등을 엄격히 거쳐 선택된 우수품종 행복벼 시범단지 23ha를 조성했으며,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한 단일ㆍ우수품종 보급으로 명품쌀 생산 및 수확, 보관 체계를 확립하여 관행적인 일품쌀 위주의 재배에서 탈피하고 소비자 기호에 맞는 최고 수준의 쌀을 생산하여 토양ㆍ기후적응성ㆍ밥맛 등의 면밀한 재평가를 거쳐 2020년까지 500ha로 연차별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명품쌀 대표브랜드 및 포장재 개발”연구용역을 실시하여 상주를 상징할 수 있고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고품질 프리미엄 상주 명품쌀 대표 브랜드인 밥상주인(밥상의 주인인 프리미엄 상주쌀)이 탄생하여 상표출원을 완료하였으며 소비 트랜드를 공략할 국내·수출용 및 홍보 판촉용 소포장재 개발을 완료하고 소비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또한 대외적으로 상주에서 생산된 고품질 쌀을 고가(高價)로 고급시장인 대도시 호텔ㆍ고급 음식점에 판매하고자 상주 명품쌀 홍보를 위하여 관계자 미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호텔 뷔페는 차별화된 고급쌀이 필요하며 상주 명품쌀은 전량 계약재배로 생산되어 밥맛이 뛰어나고 가격과 디자인이 좋아 선물용으로도 홍보가 가능 할 것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상주시는 상주 명품쌀이 소비자에게 더욱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마케팅과 홍보를 펼쳐 나갈 계획이다.

이정백 상주시장은 “국민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30년동안 절반 이상 격감하였으며, 수년간 풍작으로 쌀 가격은 끝을 모르고 추락하고 있는 어려운 현실에 맞서서 상주 명품쌀이 전국 소비자에게 명실상부한 최고품질로 인정받아 삼백의 고장 명성을 되찾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상주/정철규 기자  dnfvm82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정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