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천연염색의 역습… 해조류 쓰레기에서 천연염료 개발천연소재융합연구소에서 천연염료 추출, 산업화 방안 연구
   
▲ 어민들이 천연염료 재료인 해조류를 말리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천연소재융합연구소와 함께 바닷가에 밀려오는 많은 해조류를 천연염료로 활용키 위해 해조류를 활용한 천연염색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해조류는 바다쓰레기로 취급되기 때문에 해안에 접한 시·군에서는 매년 해수욕장과 해안에 밀려오는 다양한 해조류 쓰레기로 인해 많은 인력과 비용을 투자하고 있다.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키 위해 도는 지난 5월부터 천연소재융합연구소에 ‘동해안 해조류 천연염색 기술개발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용역은 국내 최초로 해조류를 활용한 천연염색 추출공정과 분말화 기술을 개발하고 개발된 천연염료를 염색체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접목키 위한 실질적 방안을 찾기 위한 기획연구이다.

전성기 천연소재융합연구소장은 “해조류를 활용한 천연염색은 지역의 산업과 잘 연계하면서 타 지역과 차별성을 찾는다면 경제성이 충분하며 나아가 지역 농·어민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원 동해안발전본부장은 “포항을 비롯한 동해안 시·군에서는 태풍이나 하절기 해조류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 매립장에 매립하지 않고 산업화 한다면 환경보전과 천연자원의 활용차원에서도 큰 의의가 있다”며 “특히 동해안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과 연계한다면 큰 시너지효과가 나타날 것 같다” 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미 2015년 색상측정 연구용역에서 모자반류와 구멍갈파래 등 갈조류와 녹조류의 색상보존정도가 육상생물자원을 이용한 천연염색 보다 1~2급 높은 4급 정도로 입증된 바 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