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활동 기대 크다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등 경북 동해안 5개 시·군으로 구성된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의 활동을 주목한다.
상생협의회는 정부의 지역행복생활권 사업에 맞춰 100만 경북 동해안 주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한 공동발전을 모색하고자, 2015년 11월 포항을 중추도시로 한 이들 5개 시·군이 만든 협의체다.
협의회는 각 시·군이 공조해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권역내 지자체의 공동발전을 위해 최근 자주 머리를 맞대고 있다는 점에서 지역민들의 기대가 크다.

지난 7일 울진에서 열린 정기회의에서는 동해안 발전 방안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상생협의회는 현 정부의 국정 운영 철학에 발맞춰 실질적인 지방자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에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
또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만이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 현상을 비롯해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를 극복할 수 있다는 데 뜻을 모으고 향후 공동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협의회는 또 건의문을 통해 내년 개헌 때 지방정부 자치입법과 조직·재정권 보장, 동해안 오징어 어획 부진에 따른 어민지원책 마련, 중국어선 싹쓸이 조업 방지 대책 등을 담았다.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포항~삼척 간 동해고속도로 건설과 경북지방국토관리청 신설, 지방도 945호선(보문단지 IC∼형산IC) 국가지원도로 승격 및 확장, 동해선 철도 ‘포항-동해’ 구간 조기 전철화 등도 건의했다.

이밖에 분야별 공동 추진사업 28가지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울릉공항 건설을 비롯해 관광 및 공공시설 공동활용 방안 등 상생을 위한 다양한 안건 협의가 이뤄졌다.

이미 협의회는 산하 해양·농수산분과협의회를 통해 동해안 오징어 어획 부진대책, 자율관리어업관리 등에 관한 규정 개정, 양식수산물 재해보험료 지방비보조금 상향 지원, 연안해조장 조성사업 지침개정 등 동해안 수산자원 보존 및 어업인 소득 향상을 위한 다양한 공동 사업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권역내 시장·군수의 교차 강연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6일 경주시청에서 공무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경주와 함께 열어가는 상생의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이번 특강은 지난 5월 경주시에서 열린 해오름동맹(울산-포항-경주) 단체장 협의회에서 제안된 것으로 지난 9월 28일 최양식 경주시장이 포항시를 방문해 특강을 한 답방으로 진행됐다.
해오름 동맹은 울산·포항·경주 등 3개 도시가 지난해 6월 울산∼경주∼포항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공동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해 맺은 협약으로, 지난달에는 행정협의회 설립 절차를 거쳐 법적 근거를 가진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로 거듭났다.
그동안 협의체만 구성했을 뿐 사실상 활동이 전문했던 상생협의회가 권역내 공동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내고 인접 시·군이 협력해 그야말로 상생할 수 있는 기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