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북 영덕에서 복어탕 먹은 주민 2명 숨져
경북 영덕에서 복어탕을 나눠 먹은 주민 2명이 숨졌다.

영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영덕읍 영해면에 사는 A씨(70)가 이웃에 사는 B씨(65)와 함께 복어탕을 끓여 먹은 뒤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B씨도 이튿날 자기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들은 복어를 탕으로 요리해 소주와 함께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복어 독을 완전하게 제거하지 않고 끓여 먹은 것으로 보고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또 복어 종류와 구입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영덕/박기순 기자  rltns112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덕/박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