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DGB금융그룹, 2017년 3분기 누적 순이익 2천716억원
DGB금융그룹은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7년도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이 2천716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속적인 수익성 관리로 이자 이익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건전성 지표 및 충당금전입액 역시 개선돼 안정적인 이익 흐름을 보이고 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5.9%, 7.1% 증가한 3천595억원과 2천716억원을 기록했으며, 수익성 지표인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순이익률)는 각각 0.65%와 9.58%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BIS자기자본비율은 12.82%이며, 보통주 자본비율은 10.44%를 기록해 자본적정성 역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룹 총자산은 68조2천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3% 증가했다.

주요 자회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6.2% 증가한 3,428억원이며 누적 당기순이익은 16.3% 증가한 2천655억 원이다. ROA와 ROE는 각각 0.71%, 9.86%를 기록했다.

총자산은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한 59조9천억원이며, 총대출과 총수신은 5.6% 및 6.6% 증가한 34조6천억원, 42조7천억원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0%로 나타났다.

우량자산 증대 노력으로 BIS자기자본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3%p 상승한 14.76% 이며, 핵심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0.71%p 상승해 11.76%로 양호한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비은행 자회사인 DGB생명과 DGB캐피탈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각각 99억원과 110억원을 기록했으며, DGB자산운용은 인수 첫 해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3분기 누적 37억원의 순이익을 실현했다.

DGB금융그룹 노성석 부사장은 “미국 및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노력은 물론 자산건전성 관리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 지고 있다고 말하며, 향후 금리 및 경기 방향을 살피면서 수익성 및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최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