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김윤경의 별미나들이
[별미나들이] 엄마손 우리식당
   
사실 ‘엄마손’이라면 흔하디 흔한 식당 이름이라고 치부된다. 사실 이 곳을 방문하기 전까지만 해도 전국 몇백 개의 엄마손 식당처럼 그저 그런 식당인줄 만 알았다.

포항시 남구 이동에 위치한 엄마손 우리식당(대표 김미라)은 2대에 걸쳐 30년이 넘는 베테랑 음식점으로 청국장찌개가 유명하다.

보통 청국장하면 꼬릿한 냄새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기자 또한 된장찌개는 좋아하지만 청국장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청국장 집에 왔으면 청국장을 맛보는 것이 인지상정.

청국장과 파전을 주문하고 자리에 앉으니 푸짐하게 밑반찬이 깔린다. 요즘 한창 제철인 미역무침과 매일 아침 버무리는 겉절이, 계란찜 등 다양한 밑반찬이 뱃속의 허기짐을 더욱 채찍질한다.

밑반찬으로는 어울리지 않은 꽁치 무조림의 무를 한 입 먹으니 국물을 머금고 푹 익은 가을무가 제법 맛있다.

매일 아침 6시30분이면 죽도시장에서 장을 보는 김 대표의 수고스러움이 이런 기본적인 것에서 나타난다.

몇 번의 젓가락질 후에 파전이 나왔다. 황금빛의 파전이 군침을 돌게 한다. 두툼한 파전을 찢어 간장에 콕 찍어 먹으니 보들보들한 식감이 정말 좋다.

파가 익으면서 달짝지근한 맛을 내뿜고, 쫄낏쫄깃한 오징어가 씹히는 파전을 맛보니 막걸리가 절로 생각난다.

청국장 전문집에서 파전에 감탄하기에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파전의 감동을 뒤로한 채 청국장에 집중해본다.

보글보글 끓는 뚝배기에 나온 청국장은 투박하지만 정겨운 느낌이 있다. 청국장 특유의 냄새도 심하지 않아 청국장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충분히 맛볼 수 있다.

밑반찬으로 나온 다시마, 양배추에 밥과 청국장을 얹고 젓갈을 찍어 쌈을 싸먹어도 좋고, 흰 쌀 밥 위에 청국장 한 숟가락 크게 떠서 슥슥 비벼 먹어도 좋다.

어떻게 먹든 구수한 콩의 질감이 잘 느껴지는 백점 만점에 백점인 청국장이다.

5일마다 청국장을 띄우는 것은 손이 많이 가고 번거롭지만 그만큼 손님들은 제대로 된 전통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이다.

날씨가 점점 추워져 몸과 마음 모두 헛헛한 이 때 보글보글 끓는 청국장 한 그릇 먹고 기운차리면 어떨까 싶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