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포항지진 피해지역 도시재생 대신 ‘스마트시티’로 개발해야
‘포항강진’의 최대 피해지역인 포항시 흥해읍을 문재인 정부의 역점사업인‘스마트시티(smart city)’로 개발해야 한다는 대경일보의 보도 이후 포항시가 고집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비판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도 건물은 그대로 두는 기존 도시재생과는 달리 흥해지역의 도시재생은 재건축·재개발 개념의 도시재생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포항시가 문재인정부의 역점 사업을 버려둔 채 기존 개발방식을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 시민들이 의아해하고 있다.


이 시장은 4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흥해 지역은 지진으로 인해 건물이 많이 흔들려서 기존의 도시재생과는 다른 새로운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시장은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 포항 방문 때 포항지역을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지진 피해지역을 도시재생 우선 지역으로 선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이 국무총리는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 상정해 적극적인 논의와 필요시 법 개정 보완을 해서라도 추진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그러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미래성장동력 확충 방안으로 공약한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이 구현되고 교통, 에너지, 안전, 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스마트 솔루션이 집적된 도시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향후 5년간 총 50조원의 국가예산이 투입된다.
기존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미약한 규모에 비해서는 천문학적인 수치다.

이미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최근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 전국적으로 해당지역 선정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국토부가 주관부처를 맡고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등 5개 유관부처가 참여한다. 총 6명의 정부위원에 18명의 민간 위원도 포함된다.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로 선정되면 대략 1천억 원 정도를 지원받을 수 있어 포항시가 도시재생에만 목을 맬 것이 아니라 흥해읍 전체, 나아가 장량동까지를 잇는 새로운 도시로 변모시킬 수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

그러나 이 시장은 도시재생 전담 조직을 신설할 계획을 밝히는 등 포항시로서는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관심이 없는 듯 하다.
기존의 도시재생사업은 정부지원이 빈약한 반면, 도시재생을 포함한 스마트시티 사업은 정부의 천문학적인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는 것인 만큼 포항시의 전향적인 태도가 시급한 것이다.

지역 정치인들도 포항시의 이같은 방침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도시전체를 재설계하는 수준의 사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중 하나로 흥해지역을 분류하는 것이 아닌 특수지역으로 분류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포항시는 지진피해복구 및 도시재건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충분히 받을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시민의견을 우선 수렴해서 이를 중앙정부에 강력 건의해야 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