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내년도 국비 예산 포항 1조1천508억원 확보포항 지진대책사업 및 신규사업 국비 대거 포함
포항~안동 국도 4차로 확장, 영일만 횡단대교,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진입도로 등 예산 확보
재난대피시설 건립, 양덕정수장 및 북구청사 복구비 등 지진대책 예산 1천387억원 추가 확보


국회가 6일 428조8천300억원 규모의 2018년도 예산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킨 가운데 포항시는 국가사업에 투입되는 예산 1조1천508억원을 확보했다.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김정재(포항북) 의원에 따르면 내년 포항 국가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1조1천508억원에 이르고, 이 중 76개 핵심 국가사업에 필요한 1천628억원의 예산이 신규로 편성됐다.

특히 지진피해 복구예산 1천387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새롭게 편성된 대표적 지진피해 복구예산으로는 총사업비 250억원 규모의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들 수 있다.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평상시에는 체육·복지시설로 사용하고 비상시에는 자연재해 대피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복합시설로서 15억원의 기본 및 실시설계비를 확보했다.

이 밖에도 양덕정수장 복구비 224억원, 북구 청사 건립에 108억원을 확보하는 한편, 학교시설 및 포항항, 경찰서, 교정시설 등 지진 피해 복구와 내진보강사업도 대거 추가됐다.

또한 포항지역 지진 단층에 대한 정밀분석을 위해 ‘한반도 지진단층 속도구조 통합모델 개발사업’에 27억5천만원을 확보했다.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진입도로’ 건설비 35억원과 ‘포항~안동 국도4차로 확장’ 공사비 15억원을 추가 확보하고 ‘영일만횡단대교 건설’ 예산도 10억원을 반영하는 등 포항시 현안 및 숙원사업 예산을 대거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SOC사업 대거 축소 방침에 따라 지역예산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포항시 국가예산은 76건의 신규사업을 포함해 총 1조1천508억원을 확보해 지역발전의 원동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확보한 내년도 예산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도로와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 분야가 4천990억원 규모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연구개발(R&D) 분야 2천550억원 ▲복지·환경 분야 2천169억원 ▲안전(지진) 분야 1천387억원 ▲문화·관광 분야 193억원 ▲농림·수산 등 분야 158억원 등을 확보했다.

내년도 주요현안 사업 중 눈길을 끄는 것은 3천톤급 시험평가선 건조, 해양기술시험원을 건립하는 총사업비 260억원 규모의 ‘해양기술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 사업’에 필요한 용역 및 설계비 10억원이 새롭게 확보된 것이다. 해양기술시험원은 영일만항 일대에 건립될 예정이다.

또한 정부안에 반영되지 못한 포항~안동1-1구간, 1-2구간 국도 착공비 각각 15억, 207억원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추가 반영됐고, 영일만 횡단대교 사업비 10억원도 확보됐다.

국회심의 과정에서 새롭게 반영된 주요 신규사업은 ▲환호공원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정비 30억원(증액 5억, 총사업비 240억원)과 ▲국도7호선 의현IC~성곡IC 도로확장 5억원(총사업비 90억원) ▲임허사 공양간 개축 2억원(총사업비 4억원) ▲포항 해병대 문화축제 개최 2억원 ▲포항 칠포재즈페스티벌 축제 2억원 ▲철강공단 하수관로 정비 5억원 ▲포항남부경찰서 효자지구대 이전 신축 19억2천만원 등이다.

또한 정부가 제출한 예산의 부족분을 국회에서 추가 확보한 사업으로는 ▲국지도20호선 상원~청하 50억원(증액 30억, 총사업비 1천226억원) ▲동해남부선 울산~포항 복선전철화 사업 520억원(증액 23억, 총사업비 2조6천938억원) 등이다.

최만수 기자  goodshot6508@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