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대구권 항공기, 어디에서 날아 오르나…국내·외 전문가에게 묻고 답을 구한다대구공항 통합이전 국제세미나 정책토론회 개최
K-2와 대구공항의 통합이전을 통해 건설할 통합대구공항의 바람직한 건설방향과 추진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세미나 및 정책토론회가 ‘세계 항공시장의 변화와 대구공항, 그리고 과제’라는 주제로 7일과 8일 양일간 대구경북연구원과 엑스코에서 각각 개최된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공동주최하고 대구경북연구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마틴 드레스너 세계항공교통학회장이 기조연설을 하는 등 항공교통분야의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해 분야별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하고, 일반시민들과도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등 통합대구공항에 관한 전문적 토론과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첫째 날인 7일은 대구경북연구원에서 국내·외 전문가와 대구시·경상북도 공항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전문세미나가 열렸다.

전문가들이 통합대구공항 규모 추정 및 접근성 개선, 통합대구공항 지원도시 형성방안, 연계산업 발전방안, 소음대책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 후, 홍석진 미국 북텍사스대 교수, 윤대식 영남대 교수, 대구시·경상북도 관계자 등이 토론자로 나서 K-2대구공항 통합이전(이하 ‘통합이전’)의 성공적 추진방안을 모색했다.

둘째 날인 8일은 엑스코(325호)에서 세계적 항공전문가와 시민들이 함께 효율적 통합이전 방안을 고민하는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이번 행사 기조강연은 공항경제와 물류공급분야의 석학으로 현재 세계 항공교통학회(ATRS) 회장인 마틴 드레스너(Martin Dresner) 메릴 랜드대학 교수가 ‘세계항공시장의 변화와 공항정책’을 주제로 강연한다.

마틴 드레스너(Martin Dresner) 회장은 세계의 항공수요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 2036년에는 현재의 2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특히 아시아 지역의 항공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 중에서도 중국의 항공시장이 세계 최대의 시장이 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항공자유협정과 더불어 중국시장을 어떻게 공략하는가가 우리나라 항공 산업의 핵심과제라고 보고 있다.

지안마리아 마르티니(Gianmaria Martini) 이탈리아 베르가모대학 교수는 이탈리아의 항공시장 및 공항정책의 사례를 소개하며, 공항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방안과 통합대구공항이 경제공항으로서 나아가야 할 시사점을 제시한다.

미국 북텍사스대학 홍석진 교수는 세계의 다양한 공항개발사업 사례와 함께 대구공항이 성공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한다.

한근수 연구위원은 대구공항 수요를 중장거리 노선을 배제한 단거리 노선만으로도 2025년 약 510만명에서 2050년 약 700만명으로 예측했다. 중장거리 노선이 취항 할 경우 약 30%~40% 정도의 수요증가가 예상돼 통합대구공항은 1단계로 약 600만명, 2단계로 1천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한근수 연구위원은 공항과 산업 연관분석을 통해 대구공항을 중심으로 대구시와 경북도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방안과 공항이전의 가장 큰 문제점인 소음을 줄이기 위한 과제도 함께 제시한다.

기조강연과 주제발표에 이어 진행되는 토론에는 손의영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백호종 한국항공대 교수, 윤대식 영남대 교수, 송기한 한국교통연구원 항공정책본부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누고, 시·도민이 궁금해 하는 질문에 답변할 예정이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토론회 결과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통합이전에 대한 시·도민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통합이전의 강력한 추진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대구/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최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