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스코건설, 클라우드 시스템과 빔(BIM)기술 융합으로 시공품질 향상클라우드 기반 빔 설계 전면확대로 기존 평면(2D) 설계보다 완성도 높은 설계 구현
   
▲ 사진은 클라우드(Cloud) 기반 실시간 협업시스템으로 각 분야별 담당자들이 의견을 실시간 교환하며 설계를 하고 있는 모습. /포스코건설 제공
다자간 동시 작업을 통한 설계도서 오류 최소화로 공동주택 등 건축물 품질 향상
공정관리, 안전점검, 물류관리까지 클라우드 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한 시공 선보여

포스코건설이 클라우드 시스템과 BIM 기술을 융합해 완성도 높은 설계를 통해 시공 품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기계, 설비, 조경, 안전 등 각 분야별 담당자가 동시에 클라우드 시스템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건축물을 설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빔(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은 기존의 평면(2D) 설계도면을 3차원(3D)으로 설계하는 것으로 설계도면의 오류 등에 대한 검토를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BIM 설계검토 업무는 2D도면을 3D인 BIM으로 전환해 입체적인 도면검토를 거친 후 이에 대한 검토의견을 설계사에 보내 2D도면의 오류사항을 수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돼왔다.

이 때문에 뒤늦은 검토 착수시기와 촉박한 업무일정으로 인해 충분한 작업시간 확보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 시스템 개발로 각 분야별 담당자가 동일한 작업환경에서 실시간으로 보완점을 설계에 반영함으로써 설계 시간을 크게 줄이고, 완성도 높은 설계로 시공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실시간 공정관리, 안전시설물 검토 및 물류 시스템 등까지 활용이 가능하다. 예를들어 시공 가능성 여부, 안전시설 및 장비의 배치 등에 대한 사전 검토 등에 이 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시공계획 수립이 가능하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해운대LCT 더샵, 여의도 파크원, 용인 동천 더샵, 성남 판교 더샵, 전주 에코시티 등 다수의 현장에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BIM 설계와 안전점검 및 관리를 적용해 업무효율성을 한층 높이고 있다.

최만수 기자  goodshot6508@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