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가스사고, 막을 수 있다박희준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장

설 연휴를 앞두고 최근 날씨가 매우 추웠다. 우리지역에도 형산강물이 얼었다 풀렸다 반복하고 있다.
아무래도 날씨가 추우면 가스사용량이 많아지고 곧 다가올 설 연휴기간에도 각종 음식을 한다고 가스사용량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요즘 우리생활에서 안전이 최우선이다. 어떠한 경우라도 양보할 수 없는 것이 안전이다.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가스도 그 중 하나다. 특히 음식 장만으로 가스 사용이 늘어나고 들뜬 마음에 안전에 대한 관리가 소홀해 질 수 있는 설 연휴에는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실제 최근 지난 5년 설 연휴 동안 가스사고 18건이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8건인 44.4%가 사용자부주의 때문에 발생했다. 사전 점검으로 예방할 수 있는 사고인 제품노후와 과열화재, 시설미비도 33.4%에 달했다. 가스제품 사용 전 점검을 생활화 하고, 가스 사용 시 안전 요령만 지켰어도 많은 사고를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안타까움이 크다. 이런 마음에 가스 사용에 있어 지켜야 할 수칙 몇 가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부탄캔이 복사열로 폭발하지 않도록 불판 받침대보다 큰 조리기구 사용은 금지하고, 부탄캔을 끼울 때 새지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부탄캔은 화기가 없고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부탄캔을 다 쓴 후에는 실외에서 구멍을 뚫어 잔가스를 배출해야 한다.

캠핑을 할 때도 가스기기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텐트 등 밀폐된 곳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 등 가스기기를 사용하는 것은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위험을 높이므로,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집을 비우기 전에 가스레인지 콕과 중간밸브, 메인밸브(LP가스는 용기 밸브)를 잠그고, 연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혹시라도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제일 먼저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해야 한다. LPG를 사용한다면 공기보다 무거운 가스 특성을 고려해, 빗자루 등으로 가스를 쓸어내듯 환기를 시켜야 한다. 이때 급하다고 환풍기나 선풍기를 사용하면, 스파크로 점화되어 폭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기기구 사용은 절대 금해야 한다. 그리고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꼭 안전점검을 받은 뒤 가스를 사용해야 한다.

가스사고는 아주 사소한 것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릴 수 없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사소한 안전의식이라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이는 설 연휴, 안전수칙부터 먼저 확인해 가스사고로부터 안전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