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구미시 ‘위인설관’식 퇴직공무원 채용 시민단체 뿔났다민간위탁 기관장에 잇단 퇴직공무원 채용
구미시 퇴직공무원에게 유리한 자격요건 공고까지

구미시가 민간위탁기관에 퇴직 공무원을 앉혀 '위인설관'식 채용이란 비난이 일고 있다.
이런 채용소식이 전해지자 구미 YMCA 등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현재 민간위탁 기관에 채용된 퇴직 공무원은 총 5명 중 4명으로 ▲구미시설공단 이사장 ▲선산청소년수련원 관장 ▲왕산허위선생기념관 관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 ▲구미코 관장 등 총 5명이었으나 이 중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은 한 퇴직 공무원이, 시설구미코 관장은 오는 6월 퇴직할 A국장이 가기로 내정돼 있었지만 동종업무 규정(공직자윤리법)상 가지 못했다.

이처럼 퇴직공무원들의 임기연장식 기관 채용이 줄을 잇자 관련분야 관계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구미시는 민관위탁기관에 퇴직공무원을 앉히고자 퇴직공무원에게 유리한 자격요건 공고까지 내 이들 외 다른 사람들은 들러리 대상(?)만 돼버렸다.

실제로 지난 1월에는 구미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시 국장 출신을 채용했고, 지난해 12월 민간에 위탁한 선산청소년수련관장도 시 과장을 지낸 퇴직자로 뽑았다.
또 1년여 전에는 민간위탁 왕산허위선생기념관 관장을 시 과장으로, 최근 공개채용 신청을 받는 구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도 자격요건을 공무원 출신자에게 유리하도록 제한했다.

자격요건은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 소지자 중 복지업무 10년 이상 근무한 6급 이상 공무원이나 복지분야 10년 이상 행정업무 근무자 ▲사회복지사 자격증 없이 복지분야 3년 이상 근무한 5급 이상 공무원이다.
또,청소년수련원관장도 구미청소년 관련업부 3년이상등 일반인들의 채용을 제한했다.

2005년 출범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은 임기 3년에 연봉은 2천500만원으로 이번 처음으로 사무국장을 뽑는다.

시민단체들은 "구미시가 퇴직공무원에게 일자리를 주기 위해 민간영역을 침해하고 있다"며 "공무원에게 매우 유리한 경력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자격요건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휴진 구미시 복지환경국장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아 효율적인 조직 관리를 위해 공무원 인사가 필요하다"고 밝히자 민간단체는 "오히려 복지전문가를 초빙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다른 시·군은 구미시와 달리 사무국장 자격요건으로 사회복지 관련 기관·단체 7년 이상 근무자, 사회복지법인·비영리단체·시민단체 경력자 등으로 공고했고 청소년 수련시설 관장도 사회복지사자격증 1급이면 자격이 갖춰진다.

구미/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