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영포새마을금고 한 임원, 노인 수십명 특정 정당에 강제 가입 논란실버사업 수익금 당비 자동인출, 피해 노인 40여 명 항의
마을금고 회원으로도 강제 가입 의혹
의혹 당사자, “회원들에게 와전된 것, 모든 것은 오해다”밝혀
특정정당관계자, “A씨는 우리당 소속 아니다” 밝혀


영포새마을금고의 한 임원이 자신이 속한 대한노년봉사회 소속 노인 수십여 명을 특정정당에 강제 가입시킨 의혹이 제기돼, 피해 노인들은 해당 마을금고를 찾아가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해당 임원은 노년봉사회 회원들을 상대로 금고 회원으로 강제 가입시킨 의혹도 불거져 물의를 빚고 있다.

◇ 실버사업으로 벌어들인 노인 수익금 일부 특정 정당 당비로 빼돌린 의혹

“마을금고에서 내 돈을 빼내고 있다” 포항 해도동 소재 노인들은 최근 흥분을 감추지 못한 채 영포새마을금고 찾아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유는 실버사업으로 벌어들인 노인들의 수익금 일부가 이들의 통장에서 매달 자동 인출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놀란 금고 직원들은 노인들의 통장을 전수조사했고, 인출된 돈의 행방은 특정 정당 당비로 흘러 들어간 사실을 확인했다. 피해 노인들은 자신이 특정 정당에 가입한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노인들에게 특정정당 가입을 강요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는 다름아닌 이 마을금고의 부이사장인 A씨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3월께 사단법인 대한노년자원봉사회 회장을 맡아 이 단체를 이끌어 오면서 봉사회 회원 40여 명을 당사자 의사와 상관없이 특정 정당 당원으로 가입시킨 의혹이 일고 있다. 노인들의 일부는 아직까지 당비가 빠져나가고 있다며 금고 측에 불만을 털어놓고 있다.

◇ “1구좌당 5만원의 회비를 내야 한다. 구좌 통장이 없으면 일거리를 안 준다”

실버사업에 참여한 피해 노인들은 “영포새마을금고 부이사장 A씨가 공공형 노인 일자리 사업인 ‘실버봉사단’에 투입될 사단법인 대한노년자원봉사회 회원들을 마을금고 회원으로 강제 가입시켰다”고 주장했다.

실버사업 수익금 입출금 통장은 최근 농협으로 바뀐 상태다. 하지만 A씨가 이끄는 노인단체 회원들은 A씨 자신이 부이사장으로 있는 영포새마을 금고의 통장을 1구좌 이상 의무적으로 가입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마을금고 회비로 입금된 통장의 돈은 금고 정기총회가 열린 뒤에나 찾을 수 있다.

노년봉사회 회원 L씨(여)는 “팀장과 회장의 지시로 금고 통장을 만들었다”고 폭로했다. A씨의 이 같은 의혹은 금고 내 자신에게 속한 회원들을 다수 확보해 내부 입지를 다지려는 의도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지난 선거에서 A씨는 부이사장으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노인단체 회원들의 금고 내 영향력이 크게 좌우했을 것이란 추측이다.

또다른 회원은 "영포새마을금고 부이사장인 A씨가 금고 내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자신이 이끄는 노년자원봉사회 회원들을 이용하고 있다"며 "이는 상식에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의혹들은 지난해 12월 29일 금고 이사장 선거로 새 이사장이 선출되면서 현 비상임 부이사장과 관련된 새로운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금고 관계자는 “법률전문가의 조력을 받아 만약 금고에 손해를 야기한 부분이 있다면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영포새마을금고 부이사장 A씨는 “모든 것이 와전된 것이고 오해에서 비롯됐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특정정당 관계자는 “A씨는 작년하반기 당적을 정리한 상태며 현재 당원이 아니다”고 밝혔다.

신동선 기자  ipda7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