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자연공원 내 ‘음주·흡연’시 과태료 부과1차 적발시 5만원·10만원…2차 이상부터는 10만원씩 부과
   
13일부터 전국 자연공원의 대피소와 탐방로 등에서 술을 마시지 못한다.

환경부는 전국 국립과 도립, 군립공원 등에서 음주를 금지하는 ‘자연공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1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피소와 탐방로, 산 정상부 등에서 음주 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1차는 과태로 5만원, 2차 이상부터는 10만원씩 부과된다.

환경부는 또“국립공원 내 금연 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면, 1차 위반 때는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이후 위반 횟수에 따라 10만 원씩 과태료가 추가된다”고 밝혔다.

서울/이종팔 기자  jebo24@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이종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