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3년 간 키워온 도사견에 주인 물려 숨져
지난 12일 오후 1시 13분께 경북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서 주인 이모(74·여)씨가 사육하던 개에 물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아들이 점심시간에 집에 와 식사를 하던 중 놀란 어머니 목소리를 듣고 뛰어나갔는데 어머니가 사육장에서 키우던 4살짜리 도사견에 물렸다는 것이다.

경찰과 소방서는 현장에 출동해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쏘아 이 씨를 사육장 밖으로 빼냈지만 이 씨는 큰 상처를 입어 숨졌다.

이 씨는 6∼7마리를 키우던 사육장에 사료를 주러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리는 변을 당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씨는 3년 전부터 도사견을 집에서 키웠다고 아들은 말했다.

상주/정철규 기자  dnfvm82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정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