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김관용 도지사, 경산시 첨단지식산업 육성에 올인13일 경산시 공무원 특강, 미래성장 위해 공직자들 합심해야
   
▲ 13일 김관용 도지사(앞줄 왼쪽 다섯번째)가 경산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한 후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3일 경산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경산시는 종합대학과 연구기관이 집적돼 있는 경북 최대의 교육연구 도시로 화장품산업과 탄소중심 신소재 산업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첨단지식산업 중심도시로 우뚝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그간 도와 경산시는 탄소소재산업 거점조성과 화장품 산업특화단지 구축 등을 성공적으로 진행시켜 경산시는 물론 국가 첨단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해왔다”며 “탄소소재는 기존소재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어 항공기, 자동차 등 타 산업과 융합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산업발전을 견인해 나갈 꿈의 신소재 산업이다. 세계적 탄소복합재료 연구기관인 AMRC그룹의 아시아거점 센터를 중심으로 탄소성형부품 설계해석지원센터와 공동연구시스템을 구축하고 세계적 탄소기업과 제품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탄소산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다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화장품특화산업단지 조성 등 경산시를 글로벌 K-뷰티융·복합산업의 메카로 육성키 위한 소신도 밝혔다.

그는 “성장정체기에 이른 경산의 자동차 산업을 대체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K-뷰티산업 육성을 위해 기존 충북 오송지역의 LG, 아모레퍼시픽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내수 위주의 산업육성과 차별화해 경산지역을 유수 해외기업과 중소·창업기업 중심의 국내 최대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화장품산업의 해외수출 촉진을 위해 경북도 화장품 공동브랜드인 클루앤코(CLEWNCO)를 개발하고 베트남 호찌민과 다낭에 상설판매장을 개설해 21개 기업, 120여 개 제품의 수출판로를 개척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지사는 “경산은 경북 최대의 교육·연구도시로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다양한 첨단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무한한 발전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도시”라며 “앞으로 탄소산업과 화장품산업 등 미래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인재양성과 인프라 구축에 힘써 국내 최대의 첨단지식산업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공무원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며 특강을 마무리 했다.

황보문옥·안상수 기자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