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김순견 경제부지사, 경제현장 방문으로 업무 시작12일 도내 중소기업 현장 찾아 애로사항 청취 등 민생현안 챙겨
   
▲ 지난 12일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오른쪽)가 취임 후 곧바로 안동 (주)오케이에프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며 제품에 대해 설명듣고 있다./경북도 제공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12일 취임 후 곧바로 안동에 소재한 비알콜음료 제조업체인 (주)오케이에프(대표 이상신)를 방문, 기업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하는 등 민생현장 챙기기에 본격 나섰다.

첫 공식일정을 지역 내 중소기업체 방문으로 한 것은 최근 잇따른 대내외 악재에 따른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깊이 인식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케이에프(주)는 알로에베라·코코넛·요거트 음료 등을 제조하는 업체로 아시아·유럽·북남미 등 160개국에 750여 종의 음료를 판매하고 있으며, 전 세계 알로에 음료시장에서 76%의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유망 강소기업이다.

또 5천만불 수출탑(‘14년) 수상과 경북도 일자리창출 우수기업(‘15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음료제조 공정을 둘러본 후 “국내 굴지의 대기업도 글로벌 시장 공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독자적인 기술 개발과 다양한 제품 생산으로 글로벌 시장을 점유해 나가는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도는 앞으로 고용 및 투자 여건 등 기업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