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증가하는 학교폭력, 모두의 관심으로 예방이종훈 의성경찰서 112종합상황실 경위
   
학교폭력은 사회적문제로 대두 될 만큼 학교폭력의 집단화와 폭행, 협박, 금품갈취, SNS 및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등 사회의 통용될 수 없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피해자들을 괴롭힌다. 또한 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불법 촬영물 유포, SNS단톡방을 이용한 성희롱 등 새로운 성범죄 유형이 청소년들 사이에서 학교폭력의 한 유형으로 발생하고 있다.

학교폭력의 가해자들은 사소한 장난에서 시작되었다고는 하나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부분의 학교 폭력은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나중에는 그 정도가 너무 커서 되돌릴 수 없을 만큼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상황 속에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관심이다.

교사, 학생, 학부모 모두가 함께 학교 폭력 예방 및 발생의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하고, 교사들은 학생들이 학교 폭력을 직·간접적으로 경험 했을 때 이에 대한 대처 방법을 교육해야 한다. 그리고 가정에서는 남을 괴롭히거나 말을 함부로 하거가 누군가를 따돌림 하는 행위가 학교폭력에 해당 된다는 것을 평소 대화를 통해 교육하고 하교 후 자녀들의 옷이 더럽혀져 있는지 신체에 상처는 없는지 등을 잘 살펴야 한다.

경찰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및 학교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서 학교에 전담경찰관을 두고 관내 학교폭력에 대한 실태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으며 117이라는 학교폭력전용 신고번호를 개설하여 365일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학교 폭력 전담경찰관들과 전문 상담사들이 피해학생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도록 근무를 시행하여 사건의 중요성에 따라서 상담뿐만 아니라 유관기관과 연계 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학생들에게 지원하고 있다.

또한 1388청소년 긴급전화, 온라인 상담센터(www.wee.go.kr) 청소년 상담센터(www.cyber1388.kr)등도 있다.

학교폭력은 더 이상 가, 피해자간의 문제가 아닌 사회환경적 요인에 의해 많은 영향을 받는 만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청소년들의 의식변화와 사람을 이기기 위한 경쟁보다는 인성교육을 중시하는 사회풍토가 우선적으로 필요하고 가정에서의 관심과 사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