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김천
김천시, 농약 잔류허용기준 강화 PLS 교육
   
김천시는 2019년 1월 1일, PLS(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의 전면 시행될 예정에 따라 농약 판매관리인들의 혼란 최소화 및 조기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 PLS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농약판매업체 및 농협 포함 80여 명 참석해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PLS 도입배경과 제도의 이해를 주제로 농촌진흥청 나상수 강사로부터 교육을 받았다.

내년부터 전면 시행되는 PLS(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란 국내사용등록 또는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된 농약 이외에는 일률기준 0.01ppm으로 관리하는 제도로서 이미 지난 2016년 12월 31일, 견과종실류 및 열대과일류를 대상으로 1차 시행되었고 2차로 모든 농산물에 확대 적용 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나상수 강사는“농약잔류허용기준이 강화되면 출처가 불분명한 농약은 절대 팔지도 사지도 말아야 한다”고 하고 “작목별 등록된 농약이외는 절대사용이 금지되므로 농약 판매상들의 농약 판매시 구매자 명, 용도 등 정보를 등록하여 농약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한 농약사용의 안전성 및 투명성 제고를 할것”을 강조했다.

전인진 김천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작목별 등록된 농약 안전사용 기준을 준수하면 PLS 시행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농약판매업체에서는 작목별 등록된 농약을 판매하여 지역 농산물 잔류농약 안전성검사에서 부적합 피해가 없도록 협조를 당부하면서 앞으로 김천시에서는 농업인(단체), 농약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유관기관과 연계해 지속적인 PLS 교육 및 홍보를 추진하겠다”고했다.

김천/윤광석 기자  ionews@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윤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