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형 농촌개발사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찾다이동필 前농식품부장관 초청, 농촌개발 포럼 개최
   
▲ 16일 영주 국립 산림치유원에서 김두하 도 농촌개발과장(앞줄 오른쪽 여섯번째)이 이동필 前농림축산식품부장관(앞줄 오른쪽 다섯번째)과 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임직원 등과 함께 포럼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6일 영주 국립 산림치유원에서 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임직원과 함께 이동필 前농림축산식품부장관 초청 농촌개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급격한 인구감소와 노령화로 지방소멸론까지 거론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더 이상의 농촌인구 유출을 막고, 도시민을 유입할 수 있는 경북만의 특색 있는 농촌개발사업 추진방안을 모색키 위해 마련됐다.

이 전 장관은 2013년 3월부터 2016년 9월까지 3년6개월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을 역임해 ‘최장수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얻을 만큼 농정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장관 재임시절 ‘현장의 목소리는 가장 중요한 나침반’이라는 농정철학으로 현장을 중요시 했고, 퇴임 후엔 고향인 의성군으로 귀촌해 농업인과 민생현장을 함께하고 있다.

이 전 장관은 이날 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경북도는 2015~18년까지 4년 연속 농촌개발사업 국비예산을 전국에서 제일 많이 확보해 다른 어느 시·도 보다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의 농촌개발은 농업인의 소득과 삶의 질을 높이고 현장과 사람 중심으로 도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누구라도 살고 싶은 농촌을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염태용 농촌개발담당 사무관의 ‘유럽의 농촌개발사업 사례 발표’와 농촌개발 전문가와의 다양한 의견교환을 통해 경북형 미래 농촌개발사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찾는 시간을 가졌다.

또 농촌지역을 활기 넘치는 일터, 고르게 잘사는 삶터, 도시민과 함께 하는 쉼터로 조성할 수 있는 방안 등에 초점을 두고 토론이 이어졌으며, 논의된 사항에 대해서는 시책화해 내년도 농촌개발사업 추진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두하 경북도 농촌개발과장은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사항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좀 더 다듬고 구체화해 도 농촌개발사업의 새로운 이정표로 삼을 계획”이라며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귀농·귀촌 1번지인 경북도의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가 농식품부에 2019년도 공모 신청한 농촌개발사업은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3개지구 480억원 ▲기초생활거점사업 21개 지구 820억원 ▲마을만들기사업 66개지구 402억원 ▲시·군역량강화사업 16개 시군에 33억원 ▲농촌다움 복원사업 3개지구 53억원 등 총사업비 1천788억원 규모로 현재 농식품부에서 사업타성성 검토 중에 있으며, 올 하반기에 최종 사업지구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