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대구 ‘수성구’ 아파트 평당 분양가 2천만원 육박
대구의 강남이라고 불리는 수성구 아파트 평당 분양가가 사실상 2천만원에 이르렀다.

16일 수성구청에 따르면 범어동 범어센트레빌 아파트(시공사 동부건설) 분양 가격이 3.3㎡에 최저 1천793만8천원, 최고 1천997만4천원으로 평균 1천964만9천원으로 결정났다.

아파트 사업자 측은 지난 11일 수성구청에 3.3㎡당 분양가를 최저 1천700만 원대에서 최고 2천100만 원대로 책정해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했다. 대구에서 승인 신청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2천만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고분양가 논란이 불거지자 사업자 측은 3.3㎡당 가격을 2천만원 아래로 조정한 입주자 모집 공고안을 다시 제출했다. 다만 발코니 확장비를 최저 1천537만원에서 최고 2천211만원으로 결정해 확장비를 포함한 3.3㎡에 분양가는 사실상 2천만원을 넘어섰다.

한편 범어센트레빌 분양 승인 전까지만 해도 지역 부동산 시장에서 수성구 내 3.3㎡당 분양가는 1천700만원이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평가되고 있었다.

대구 주택건설업계에서는 "수성구에 새 아파트 분양이 추가로 있을 예정이라 고분양가 논란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라며 “향후 아파트 분양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지난 2015년 분양가 상한제 폐지로 가격을 강제할 수 없다"며 "분양 가격은 시장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구/신지선 기자  sjs2272@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