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영천댐 붕괴 대응 ‘2018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 실시재난분야 훈련 전국 최초로 현장에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 설치·운영
   
▲ 16일 영천시 임고면 평천초등학교에서 열린 '영천댐 붕괴를 가상한 대응현장 훈련'에서 김관용 재난안전대책본부장(앞줄 가운데)이 통합지원본부에서 보고를 받으며 직접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6일 영천시 임고면 평천초등학교에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김관용 도지사가 참관한 가운데 지진으로 인한 영천댐 붕괴를 가상한 대응현장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 훈련은 영천시 북북동쪽 14km지점에서 6.3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경우를 가상해 진행됐으며 도와 영천시, 국군 7516부대 4대대, 영천경찰서, 영천소방서, 한국수자원공사 포항권지사 등 10개 기관과 수난구조대, 대한적십자사, 아마추어 무선연맹 등 10개 민간단체,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해 재난대응 체계를 확인하고 실제로 훈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훈련 주요내용은 지진 발생 후 학생과 주민이 대피하는 ‘초동대응단계’, 영천댐 균열이 확대되고 고립자·사상자 등을 긴급구조 및 후송하는 ‘초기대응단계’, 영천댐이 초당 4천톤의 물을 긴급 방류한 후 주택침수 및 사망자 등이 발생하는 재난상황에 대응키 위해 도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해 본격적인 재난에 대응하는 ‘본격대응단계’, 댐 수문을 응급복구하고 피해시설 복구, 이재민 구호 및 수습하는 ‘수습 활동단계’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재난분야 훈련 전국 최초로 훈련현장에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운영하는 등 신속하고 효과적인 재난 대응능력 향상에 초점을 두고 실시했다.

또 이번 훈련에는 협력 기관은 물론 많은 민간단체가 적극 동참했으며 헬기, 구급차, 수색보트 등 구조·구호장비가 대량 참여해 실제 상황과 같은 수준으로 진행됐다.

김관용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2018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각 부서와 유관기관이 재난 발생 시 역할을 정립하고 협업부서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안전훈련을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