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스코건설, 대구 달서구 본리동에 ‘달서 센트럴 더샵’ 18일 공개 예정
  •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 승인 2018.05.16 20:44
  • 댓글 0
   
▶ 총 789세대 중 전용면적 59㎡, 72㎡ 378세대 일반분양
▶ 편의시설, 교통, 교육, 공원 4박자 갖춘 명품 주거단지


포스코건설은 대구 달서구의 중심인 본리동 300-5 일대에 들어설 ‘달서 센트럴 더샵’의 모델하우스를 이달 18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달서 센트럴 더샵’은 기존 성당보성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달서구 본리동 일대에서 10년만에 들어서는 신규 분양 아파트다. 기본적으로 교통은 물론, 생활편의시설, 교육, 공원 등 인프라 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데다 중소형으로 설계돼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번 ‘달서 센트럴 더샵’은 주거만족도가 검증된 재건축 아파트로 사업규모는 지하 2층, 지상 20층 10개 동 총 789세대다. 이 중 59㎡ 192세대, 72㎡ 186세대로 모두 378세대가 일반분양분이다.

단지주변의 생활인프라를 살펴보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백화점, 전통시장 등 생활쇼핑시설이 다양하다. 또한, 달서구청, 달서경찰서, 소방서, 종합병원, 대구문화예술회관 등 관공서를 비롯한 주민편의시설 또한 풍부하다.

교통여건 또한 대구 최고 수준이다. 대구 지하철 1호선 성당못역, 2호선 감삼역 인접과 동시에 단지 주변 10여개의 시내·외 버스노선이 있어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남대구IC, 달구벌대로, 신천대로, 순환대로 등 주요 도로가 인접해 사통팔달 쾌속 교통망을 자랑한다. 여기에다 서대구역(KTX, 광역철도 예정) 등 대형 교통 호재도 기대 요소다.

자녀들의 교육 여건도 눈여겨 볼만 하다. 덕인초, 성당중, 새본리중, 대구외고, 대건고, 효성여고 등을 비롯해 학원가와 본리도서관이 가까이 위치해 우수한 교육 환경을 갖추고 있다.

앞산을 비롯해 두류공원, 학산공원, 본리어린이공원 등 주변 녹지공간도 많아 쾌적한 주거환경 또한 누릴 수 있다.

특히, ‘달서 센트럴 더샵’은 뛰어난 직주근접성을 갖춘 아파트로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성서산업단지, 서대구산업단지, 달서구 주요 관공서 등을 차량으로 10분대로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며, 특히 1~5차 성서산업단지에만 3,000여 개 업체에 근로자 수가 5만8,000명이 넘는 등 풍부한 배후 수요를 바탕으로 직주근접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교통과 입지 등의 장점 외에도 대구지역에서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더샵’ 브랜드로 공급되기 때문에 벌써부터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더샵’의 프리미엄과 원도심의 편리함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단지로 조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지역 달서구는 현재 미분양이 없는 미분양 청정지역인데다, 10년 이상 노후아파트 비율이 85.65% 이상으로 새 아파트에 대한 소비자들의 욕구가 높은 지역이다. 지난해 이 지역에 신규공급 물량이 296세대 뿐이어서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가치가 높다.

또한, 청약 조정대상지역에도 해당되지 않아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자격으로 청약 신청이 가능하다. 또 가구주가 아니어도, 1가구 2주택 이상이어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으며 계약 후 6개월이 지나면 전매도 가능하다.

‘달서 센트럴 더샵’을 시공하는 포스코건설은 한국품질만족지수 주거만족도 9년 연속 1위, 2년 연속 브랜드 고객충성도 브랜드 1위를 기록하며 부동산 시장 내 높은 위상을 뽐내는 메이저 건설사다. 대구 달서구 내의 성당 더샵, 유천 포스코더샵, 월배역 포스코더샵은 물론 이시아폴리스 더샵, 경산 펜타힐즈 더샵 등 대구, 경북 지역 내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만큼 이번 단지를 향한 기대감도 높은 상황이다.

‘달서 센트럴 더샵’의 모델하우스는 달서구 감삼동 103-2(지하철 2호선 감삼역 2번 출구 앞)에 들어서며, 이달 18일 공개 예정이다. 입주는 2020년 8월 예정이다.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hmo491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