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홍준표 유승민, 이르면 오늘 대표직 사퇴...'선거 참패' 책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이르면 14일 대표직에서 사퇴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당일 오후 2시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지방선거 후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홍 대표 측 관계자는 13일 "홍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패배한 데 따른 책임을 피할 생각은 없다"면서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으며 내일이라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방선거 투표 종료 직후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대구시장과 경북지사 단 2곳에서만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고 적었다.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사퇴할 경우 비상대책위 체제를 거쳐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이르면 이날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공개석상에서 "지방선거에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한 뒤 선거가 끝나면 당 대표직을 비롯해 모든 당직에서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이종팔 기자  jebo24@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이종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