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 형' 살해 40대...항소심 징역7년
술에 취해 집에 찾아와 행패를 부리고 동성 성관계를 요구한 이웃 형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 징역 7년이 선고됐다.

대구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박준용)는 13일 이 같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49)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무엇보다도 존엄한 가치인 사람의 생명을 침해하는 살인죄는 이유를 불문하고 용인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라면서도 "A씨와 피해자 B씨(당시 59세)의 평소 관계와 범행 당시의 정황 등에 비춰 보면 A씨가 이 사건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에 참착할 사정이 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5일 오후 8시 45분께 술에 취해 구미시 자신의 아파트를 찾아온 B씨가 성관계를 요구하며 행패를 부리자 선풍기로 내려치는 등 폭행을 했다.

이후 B씨에게 보복을 당할 것이 두려웠던 A씨는 B씨를 주방으로 끌고 가 흉기로 목을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대구/신지선 기자  sjs2272@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