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경북TP, '독일 HBPO社 아시아 FEM 연구센터 유치'
  •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 승인 2018.06.14 00:34
  • 댓글 0
   
▲ 왼쪽부터 HBPO 아시아㈜ 엠레 상무, 경북TP 이재훈 원장, 독일 HBPO 본사 랄프 슈미트 연구소장, ㈜SHB 김상칠 대표 등이 HBPO 아시아 FEM 연구개발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LOI)을 체결하고 있다.경북TP 제공

경북테크노파크(경북TP) 이재훈 원장은 지난 12일 오후 경북TP 제3공장 회의실에서 입주기업인 ㈜SHB와 독일의 자동차 FEM(프런트 엔드 모듈) 분야의 세계적인 R&D기업인 HBPO사, HBPO아시아㈜와 공동으로 HBPO 아시아 FEM 연구개발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LOI)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훈 경북TP 원장을 비롯해 ㈜SHB 김상칠 대표, 독일 HBPO 본사 랄프 슈미트 연구소장, HBPO 아시아㈜ 엠레 상무가 참석했으며, 미래 자동차 부품 시장의 핵심분야 중 하나인 FEM(프런트 엔드 모듈)의 핵심기술 확보와 FEM 아시아지역 연구거점센터 운영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HBPO사는 독일 립쉬타트시 위치한 FEM분야 세계적인 선도 기업으로 현재, 유럽, 미국, 중국, 남미, 동남아 등에 연구소와 생산공장을 두고 있으며, 지난 1992년 설립 이래 현재 종업원 2천300명, 매출액은 2조6천억 규모의 다국적기업으로 BMW, 벤츠, 크라이슬러 등 전세계 대부분의 완성차 기업의 부품을 설계 공급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세계 FEM 시장 점유율 23%의 선두기업인 독일의 HBPO사와 자동차 헤드램프를 비롯한 각종 램프와 샤시, 미러, FEM(Front End Module) 등 자동차 부품 전문 국내기업인 SL과의 합자회사인 ㈜SHB가 주축이 되어 경북TP 내 ASIA FEM R&D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협약을 통해 △HBPO HQ R&D는 ASIA FEM R&D센터에서 요구되는 선진 기술 동향 소개와 세미나 또는 자문을 통해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한 전문 기술을 제공 △HBPO아시아는 아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이미 기술된 자동차 부품에 대한 적극적인 개발 수주 활동을 전개 △㈜SHB는 조립과 생산관련 기술 엔지니어링과 자문을 통해 ASIA FEM R&D센터가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 △경북TP는 보유한 시험 설비와 주변 산학을 연계해 ASIA FEM R&D센터의 제품개발에 필요로 하는 설비와 기술 지원 등을 하며 자동차 FEM분야 아시아 시장 개척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협조 체제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재훈 원장은 "특히 독일의 HBPO 아시아 연구센터를 경북TP 내에 유치해 자동차 부품 기업이 많은 경북에서 지속적인 성장과 고부가치화가 예상되는 FEM 시장의 아시아 진출과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도록 경북TP에서도 산학연 연계를 통한 신기술 개발, 자동화 제조기술 개발 등 전방위적으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  hmo491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경산/황보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