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홍준표·유승민 ‘선거 참패’ 대표직 사퇴 표명洪 “모든 책임은 제게…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
   
柳 “대표직 사퇴, 모든 것 내려놓을 것”


6.13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전에서 패배한 기존 보수 정당 대표들의 사퇴가 선거의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보수의 재건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사진)는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홍 대표는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사진)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선언했다.

또 그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 보수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날까지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이종팔 기자  jebo24@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이종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