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경북도, ‘신도청기행’으로 힐링하고 투자정보도 얻고지금까지 1만2천여 명 참가, 신도시 홍보에 큰 역할
   
▲ ‘2018 시·도민과 함께하는 신도청기행'에 참가한 신도청기행단이 14일 도청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4일 대구·경북 시·도민 200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시·도민과 함께하는 신도청기행’을 진행했다.

이번 기행은 ‘신도청기행’, ‘신도시기행’ 2개 테마로 나눠 열렸으며, 특히 '신도시기행'은 도청신도시 조성과 투자에 관심있는 시·도민을 대상으로 명품 경북도청 신도시를 홍보하고 신도시 투자를 적극 촉진키 위해 올해 첫 실시하는 테마기행 중 하나다.

먼저 '신도청기행' 참가자 160명은 예천 삼강주막을 시작으로 회룡포, 도청 신청사, 안동 부용대, 전통시장 등을 문화해설사의 명쾌한 해설을 들으며 탐방했다.

또 '신도시기행' 참여자 40명은 대구·경산 지역 공인중개업 종사자로 도청 본관 1층 다목적홀에서 강성익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의 도청신도시 추진상황과 신도시 정주환경,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한 신도시 2단계 주요 개발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천년 숲, 중심 상업지역, 주거시설 등을 둘러봤다.

대구에서 온 공인중개사 장모 씨는 “도청이전 3년차에 이렇게 상가가 많이 늘어나고, 정주 인구도 1만5천여명이 된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며 “시간이 나면 다시 방문해 신도시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고객들에게 적극 홍보하겠다”며 관심을 보였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한 '신도청기행'은 도청이전의 당위성과 신도시 조성 홍보를 위해 안동·예천 지역명소를 탐방하는 1일 기행으로 그동안 1만2천여명이 참가하는 등 매년 호응도가 높아 지역 문화유산 홍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도는 올해부터 예천 진호양궁장, 회룡포, 도청 신청사, 안동 부용대, 전통시장 등을 탐방하는 기존의 신도청기행을 진행하는 동시에 안동시와 예천군에 축제가 있는 달은 축제 기행, 할매·할배의 날 운영 취지에 부합키 위한 3대(代) 가족 기행, 대학생들의 진로 탐색을 위한 공공기관 탐방, 이야기가 있는 신도시 둘레길 문학기행 등 수준 높은 기행으로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강성익 경북도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은 “신도청 기행을 특색 있는 테마기행으로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하는 한편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 누구나 한번쯤 가고 싶은 기행으로 만들어 신도시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