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포토뉴스
포항단오절 민속축제, 시민 소통과 화합의 자리를 만들다포항시, ‘제22회 단오축제’성황리 개최
   
▲ 지난달 29일 개최된 ‘제22회 포항 단오절 민속축제’에서 이강덕 시장(왼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굴렁쇠달리기 시연을 펼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와 포항문화원이 마련한 2018년 ‘제22회 포항 단오절 민속축제’가 지난 29일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우리민족의 중요한 세시풍속이자 세계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단오절을 보존, 계승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포항시 29개 읍면동과 문화원 소속 4개 문화반 등 총 33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3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다채로운 전통문화 축제를 즐겼다.

이날 행사는 전통의식 행사를 알리는 포항시민취타대의 행진을 시작으로 33개 참가팀의 저마다 개성 있고 다양한 참가 퍼포먼스를 펼쳐 단오절 민속축제의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여 행사장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포항의 대표적 전통공연인 월월이청청과 태평무, 부채춤 공연 등을 통해 행사에 참여한 모든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였고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단오놀이를 대표하는 그네뛰기, 굴렁쇠달리기, 투호놀이대회부터 전통의 아름다움을 한껏 뽐낸 여성한복맵시대회, 개인들의 끼를 마음껏 펼친 노래자랑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고, 특히 올해는 수리취떡 릴레이경기가 새롭게 도입되어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였으며, 참가자들은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하여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또한 단오절의 의미를 담은 창포샴푸만들기, 부채민화그리기, 단오선(부채) 나눠주기, 전통놀이 체험장 운영, 떡매치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져 전통민속 축제를 만끽할 수 있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박승대 문화원장대행은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새롭게 일깨우고, 민속경기와 체험을 통해 시민들이 화합하고 전통문화를 계승·보존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우리민족 전통이 오롯이 담겨있는 단오절 축제를 통해 모든 시민들이 풍요롭고 안녕하길 바란다”며 읍면동 부스를 일일이 찾아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의 격려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입장퍼포먼스 경연대회 으뜸상은 오천읍이 차지하고 투호놀이 1등은 양학동, 굴렁쇠 달리기대회 1등은 해도동, 수리취떡릴레이 1등은 문화원 소속 문화반인 산우랑반이 차지했으며, 경연대회 하이라이트인 한복맵시자랑대회 진(眞)에는 청하면 최옥선 씨가 선정됐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