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흥분한 주민들로 난장판 된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설명회’업체 측, "포항지역 전력수급의 안정에 기여· 정부 신재생 에너지 보급과 확대 정책에 부응"
   
▲ 설명회를 강행하는 업체 측에 맞서 흥분한 한 주민이 의자를 엎고 있다.
포항시 북구 용한리 영일만3 일반산업단지 내에 들어 설 예정이던 바이오매스 발전사업의 첫 설명회가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추진 중인 포항신재생에너지 주식회사는 9일 오전 흥해읍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갖고 이 사업에 대한 홍보와 주민들의 이해를 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사업을 반대하는 성난 주민들이 설명회 폐회를 강하게 요구해 설명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무산됐다.

주민들은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이 화력발전으로 지역에 극심한 환경오염을 일으킬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일부 주민은 “최근 포항시 남구에서도 화력발전을 설립하려다 환경오염을 우려한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적이 있다”며 “흥해 지역으로 화력발전과 유사한 사업을 유치한 이유는 지역민을 얕봤기 때문이다”고 날을 세웠다.

또 다른 주민은 “지열발전으로 지진이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았고 원인 규명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발전소를 건립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 사업을 당장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흥분한 일부 주민들은 철재 의자를 집어 던지는 등 이날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한 설명회 자리는 아수라장이 됐다.

업체 측은 설명회를 마무리 짓겠다며 단상에 오르자 성난 주민들은 “하지 말라”며 고성이 오갔다.

한창화 도의원은 설명회 자리에서 “이런 시설이 들어오는 것을 미리 알았다면 반대했을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박경렬 시의원은 “지난 3월 동료 시의원과 함께 바이오매스 발전소 유치와 관련 문제점 검토와 주민의견 수렴 계획 등에 대해 질의 했다”며 “시가 이 사업에 대해 업체와 협약을 맺고 유치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입장을 선회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흥해읍 주민 A씨(여)는 “이 사업에 대한 업체 측의 설명이라도 들어봐야 되는 것이 아니냐”며 “어떤 사업인지 들어볼 기회를 갖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토로했다.

포항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은 영일만 산업단지와 포항지역 전력수급의 안정에 기여하고 정부 신재생 에너지 보급과 확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 2016년 11월 전기사업 허가를 받은 업체 측은 9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장량동과 흥해읍 주민설명회를 거쳐 오는 9월 주민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반영해 평가서를 제출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은 원자력과 화력발전을 비교할 때 환경 친화적으로 안전하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원료로는 순수 목재펠릿을 전소하는 방식이다.

이 사업의 발전용량은 110MW급으로 사업면적은 4만6천㎡ 이다.

신동선 기자  ipda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에너지를 사랑하는 사람 2018-07-11 15:43:26

    원자력발전 지속하려 하면 후쿠시마 얘기 꺼내고, 화력 발전소 설치하려 하면 지진얘기 하고, 신재생에너지 시작하려 해도 설명도 듣지 않고 지역 무시한다고 님비현상 보여주네.   삭제

    • 양덕주민 2018-07-10 20:02:20

      이게 말이된다고 생각하는지.. 포항 최대 인구밀집지역인 양덕동이 5키로 안에 있고 동서풍이 불면 미세먼지가 포항시를 덥을건데... 아무리 집진설비를 잘 해도 100프로 막질 못할거고.. 결국 포항시민 목숨 담보로 장사하겠다는 소리인가..   삭제

      • 포항시민 2018-07-10 18:27:20

        그렇게 좋은거면 서울 시내 한복판에 짓지요. 환경오염도 미미하다면서요. 포항시민들 아주 졸로 보는 포항시 행정 정말 분통 터지네요. 지진땜에 멍든가슴 아직도 먹먹한데 아주 골로 보내시려구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