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 O초등 폭행사건, 경북교육청의 최종 판단은?O초등 학폭위,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켜

피해자 부모, 지난달 재심요청과 진정서 제출
담임, 극심한 통증호소에 “울어서 눈이 빨간줄 알았다”
학교장, 담임 종결사항으로 마무리 되는 줄 알아 ‘황당’
피해부모, 진단 8주 우리아이 같은 가해자 ‘끝까지 다툰다’


포항 남구 O초등학교가 최근 발생한 학생 간의 폭행사건에 대한 안일한 대처로 파문(본보 7월 4일 4면, 10일 1·5면)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북교육청의 최종 판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피해자 CH군의 부모는 지난달 학교폭력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의 결정에 대해 불복하고 경북도에 재심 요청과 함께 사건 전반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O초등학교 학폭위는 가해자 K와 폭행을 당한(전치 8주 중상) CH를 동일하게 피해자. 가해자로 결정했다. 지역사회는 황당한 결정이라며 반발 여론이 거세다.

진정서에 따르면 학교 측의 초기대응 부실과 사건 축소 흔적이 고스라니 담겨있다.


▶사고 당일 목격자 진술과 폭행정도는

사고 당시 유일한 목격자인 친구 A는 CH가 신발주머니를 들고 친구를 기다리고 있었다. 가해자 K가 다가와 신발주머니를 빼았자 화가 난 CH는 K의 종아리를 발로 한 번 찼는데, 바로 가해자 K가 주먹으로 CH의 얼굴을 가격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친구 A의 진술은 피해자 CH의 진술과 동일하다.

피해자 부모는 “저희 아이와 유일한 목격자 A의 진술로 보아도 폭행을 유발한 책임이 가해자 CH에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CH는 인공뼈를 삽입하는 전치 8주의 중상을 입고 현재는 출. 결문제로 무리하게 학교를 다니고 있다.

가해자 K는 피해자 CH가 자신의 다리와 급소를 찼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상처를 입은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거짓진술이라는 것이다.

▶학교 측의 대처는 적절했는가?

피해자 부모는 B담임의 말과 처신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피해자 CH는 사고당일 가해자 K로부터 눈 부위에 주먹으로 맞아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지만, 담임은 CH의 눈이 울어서 빨간 줄 알았다며 바쁘니까 내일 얘기하자며 돌려보냈다.

그리고 피해자 부모에게 가해자 K의 부모님이 이렇게 협조를 잘 해주시는 분은 거의 없는 것 같으니 좋게 마무리하라는 뉘앙스의 말을 했다.

피해자 부모는 “상처가 크게 났고 나중에 분명히 문제가 발생될 수 있음에도 아이를 돌려보냈고, 학교에 안 나오면 결석 문제 등을 이야기하는 등 초동사실을 정확히 파악하지 않은 잘못이 명백하다“고 했다.

O초등학교 교장의 대처에도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피해 부모는 “조용히 마무리 되고 싶다하여 담임종결사항으로 마무리 되는 줄 알았다”는 교장의 말은 책임 회피성 발언이라고 단정했다.

또한 지난 6월 12일 학폭위 결과 통보 자리에서 어떤 걸 원하시는 지와 하고 싶은 말을 하라고 해 반교체를 요구했지만, 교장은 “누구요? CH(피해학생)요?”라고 했다. 이에 피해 부모는 “아니요, K(가해학생)요”라고 답했다.

피해 부모는 “학교폭력 총 책임자인 교장과 교감 그리고 담임이 상해를 당한 아이의 마음을 전혀 헤아리지 않는 즉흥적이고 대충 넘어가려고 하는 태도에 실망감을 넘어 분노한다”고 말했다.


▶ 피해자 CH군 부모는

학폭위에서 같이 가해자로 서면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동기유발도 K가 했고 전치 8주의 상해가 났지만 같은 처벌을 한다는 것은 어디에 그런 법이 있는지 끝까지 다툴 것을 다짐하고 있다.

끝으로 피해 부모는 “교육감으로 당선된 분도 학교폭력을 최우선으로 뿌리뽑겠다는 약속을 한 것을 알고 있다”며 “다시는 학교에서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하지 않는 마음을 담아 진정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8
전체보기
  • 아이고 2018-07-20 19:24:09

    피해자 가해자 다 귀한 자식들 입니다.
    서로 상처로 따진다면
    상처의 무게가 어느쪽이 더클까요?
    진단서가 말하고 있는것같은데~   삭제

    • 이리와 2018-07-20 19:12:38

      누군가가 내가방을 뺏으면 다들 가만히 계시나요?
      내아이 한테도 그렇게 가르치나요?
      요즘 그렇게 안하지요 나는 가만히 있으면 가마떼기 된다고 가만두지말라고해요
      최소 내가 뺏기기 싫다는 의사표시는 해야죠
      그렇다고 진단8주가 나올 정도로 치는건 쌍방과실이 아니죠   삭제

      • 이런~ 2018-07-20 18:56:36

        치료비를 받아도 원상태로 돌아갈수는 없지요   삭제

        • 이러~ 2018-07-20 18:42:33

          피해학생부모가 멀요구한다고 보이는건 아니고
          나같으면 다치기전으로 돌아가길 원할듯~
          진단서에 후유증도 있다는데
          나같으면 같은학교에 있다는것 자체가
          싫을듯합니다 결국 우리아이들 눈만뜨면 학교열심히 가는데 학교는 누구도 책임지는 이가 없군요
          내아이만 아니면하지만 내게도 일어날수 있는 일이지요   삭제

          • 교육걱정 2018-07-16 23:49:42

            기사를 봐서는 피해학생부모가 더 요구하는게 뭔지 모르겠네요. 물론 내아이가 다친건 마음아픈일이지만 가해학생도 그집에선 중요한 아이인데 왜 서로 상처를 주고 받으려하는지...
            이번일로 그 반학생들도 제대로된 교육을 받을수 있을런지 걱정이 되네요   삭제

            • 난다김 2018-07-14 10:23:56

              언제쯤 아이들을위한 학교가 될까요
              매번 이런 사건 있을때마다 똑같은얘기네요
              학교나 교육청의 원론적문제가
              아닌 편가르기인것같아 걱정이되네요   삭제

              • 그것참 2018-07-13 16:33:05

                피해자측은 가방도 저쪽에서뺏었고 발로찬거는 맞지만 아이가 많이다쳤으니억울하다 .이게어찌 쌍방이냐? 이게억울하다는거 같고 가해자측에서 보면 반대로 가방을뺏은건 맞지만 발로차니까 한방? 때렸는데 눈에맞아서 크게다쳤다. 이게 억울할수도있지않을까요? 이건 중립적입장에서본 제생각입니다 .   삭제

                • 그것참 2018-07-13 13:52:30

                  밑에글보니까 나중에 치료비까지 준다고 했다는거 같은데 .. 이글 또한 한쪽 편만드는거 같은 느낌인데요. 아무튼 원만한합의 하시길. 쌍방 그건어쩔수없는듯   삭제

                  • 방관자 2018-07-13 11:44:23

                    잘은 모르지만 안와골절에 뼈를 갈 정도면 강냉이 쓰리펀치인데!?
                    아이가 어려도 정통으로 제대로 세게 날렸음.
                    객관적 사실은 안와골절후 복시 분명오고 시력금방 떨어짐...아마 한 쪽눈의 기능은 일찍 떨어질 것임.
                    자기애일이면 기절해도 몇 번 할 것을 너무
                    쉽게들 말하는 듯.
                    가해자측이 그 아이가 앞으로 받아야 할 스트레스와 피해를 진심으로 이해하는 것인지.
                    평생 움직임도 운동도 노는것도 제한을 둬야하고 꿈이 생겨도 이룰 수 없는 일이 더 많은 건데
                    어떻게 피해아이와 가해아이를 같은 선상에 놓는건지.이해가 안감.나같음 죽인다 덤빌지도.   삭제

                    • 신중 2018-07-12 21:28:57

                      진짜 돈이 목적일때 그렇지 실제 충분한 시간 최소 6개월은 지나야 한다는 겁니다.
                      아이문제에 부모들이 스트레스가 다들 심하겠지만 이를 현명하게 잘 대처하는 것도 어른의 몫이 아니겠습니까?
                      피해어머님도 공론화는 이미 되었으니 대화와 합의로 잘 마무리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시면 합니다.건너건너 말을 듣거나 전하는 사람들 얘기는 듣지 마시고 학교와 잘 해결하고 상대부모님들과 깊은 대화를 직접 해보시는게 맞지 않나싶네요.같은 부모니까요...   삭제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