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시, 우수 중소·중견기업 10곳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대구시는 지역 내 고용환경이 우수한 10개 중소·중견기업을 ‘2018년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대구시와 (재)대구테크노파크는 청년층의 실업문제 해소와 일자리를 찾아 지역을 떠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청년들이 선호하고 우수한 고용환경을 갖춘 중소·중견기업 10개사를 ‘2018년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발표했다.

최근 고용창출 실적은 물론 높은 임금 수준, 다양한 복지제도, 적정 근로시간 등을 갖춘 괜찮은 일자리가 있는 기업이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타 지역으로 떠나고 지역 기업은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 2016년부터 고용 창출은 물론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지역 경제를 선도하는 대구의 대표 기업을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지정하고 근로환경 개선을 확산·선도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2년 이상 정상가동 중인 상시근로자 30인 이상 지역 기업 중에서 고용창출 실적과 근로환경이 우수한 기업으로 공모 신청을 받아 요건심사, 현장실태조사를 거쳐 지난 6월 열린 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특히 올해는 고용유지율, 노무관리, 복지수준 등 고용 안정성과 고용의 질적인 부분을 강화해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의 요구와 눈높이에 맞는 기업을 발굴·선정하는데 중점을 뒀다.

그 결과 ▲대영채비(주) ▲(주)동광명품도어 ▲(주)디에이치테크 ▲(주)메가젠임플란트 ▲석문전기(주) ▲신한정공(주) ▲(주)카펙발레오 ▲크레텍웰딩(주) ▲크레텍책임(주) ▲(주)한국클래드텍 등 10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지난 1년간 연평균 217명의 일자리를 늘렸으며 기업당 평균 22명(고용증가율 10.5%)의 고용을 창출했다. 또한 평균 고용유지율은 77.1%로 국내 직장인의 1년 이상 고용유지율 57.6%에 비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선정기업 중 7개사는 스타기업, 월드클래스300, 청년친화강소기업, 일자리으뜸기업으로도 인증된 성장성과 일자리가 우수한 ‘대구 대표기업’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대졸초임 연봉(정규직)은 최하가 2천7백만원 이상 최고 4천1백만원이며 평균 3천만원 수준으로 확인됐다.

또한 주중 연장근로 및 주말근무가 적고, 복지수준도 우수해 일·생활균형을 실천하고 무엇보다 기업 CEO가 우수인재 확보와 직원 역량개발 지원, 복지향상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어 향후에도 기업의 성장과 함께 지속가능한 양질의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대구시는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해 ▲직원 근무환경 개선 및 복지 향상을 위한 지원비(기업당 최대 2천만 원 이내) 지원 ▲기업 홍보 ▲인력 채용 및 금리 우대 ▲해외 마케팅 사업 참여시 가산점 부여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매년 괜찮은 일자리 만들기에 힘쓰고 늘려 나가는 기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고용 안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노력할 것이다”며 “어려운 기업 환경 속에도 일자리 창출과 고용 유지를 위한 기업의 노력에 감사드리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용 창출을 위한 기업의 역할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대구/신지선 기자  sjs2272@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