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제12회 DIMF 화려한 폐막...대상은 영국 ‘플래시 댄스’
   
▲ 제12회 DIMF 어워즈 단체사진 모습./DIMF 제공
제1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이 18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9일 막을 내렸다.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폐막행사로 열린 '제12회 DIMF 어워즈'에서는 아시아 초연으로 축제 최고 흥행작이 된 영국 뮤지컬 '플래시 댄스'가 대상을 차지했다.

이어 창작뮤지컬상은 탄탄한 대본과 긴장감 넘치는 전개,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로 호평받은 '블루레인'이 받았다.

시상식의 꽃이라 불리는 여우주연상은 실제 댄스대회 우승자로 플래시댄스에서 무대를 장악한 조앤 클리프턴이 수상했으며 남우주연상역시 같은 무대에 선 벤 애덤스와 체코 뮤지컬 '메피스토' 주인공 다니엘 바르탁이 공동 수상했다.

여우조연상은 '미싱'의 신예 고태연, 남우조연상은 블루레인의 이용규에게 돌아갔다. 이 밖에 심사위원상, 외국뮤지컬상, 특별상인 아성 크리에이티브 상, 스타상, 신인상 등 부문별 시상이 이뤄졌다.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에서는 '스프링 어웨이크닝'을 무대에 올린 목원대가 단체상 부문 대상을 받았다. 연기상인 하모니아상은 목원대 장지민, 호산대 박찬수 학생이 선정됐다.

KBS 대구방송총국과 함께한 ‘제12회 DIMF 어워즈’는 오는 18일 밤 11시 40분에 전국으로 방송될 예정이며 KBS 월드를 통해 102개국으로도 송출돼 글로벌 축제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혀 나갈 것이다.

DIMF 배성혁 집행위원장은 “8개국 24개의 작품 그리고 여러 부대행사들로 함께했던 제12회 DIMF가 많은 분들의 성원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내년 여름 새로운 모습으로 뮤지컬 현장에 다시 초대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신지선 기자  sjs2272@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