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2018 포항시민과 함께하는 색소폰문화예술제 Greenway-포항'영일대 바다 가을밤 하늘을 울린 색스폰 향연
   
‘2018 포항시민과 함께하는 색소폰문화예술제 Greenway-포항'이 지난 8일 포항영일대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색소폰문화예술제 Greenway-포항’은 대경일보가 주최하고 (사)한국색소폰협회 경북남부지회가 주관했다. 이날 김정재 국회의원, 이익재 대경일보 사장, 이재춘 경북관광공사 사장, 이재도 경북도의원, 이석윤 포항시의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색소폰문화예술제는 오후 4시 30분 즉석색소폰공연대회를 시작으로 식전행사로 콩나물밴드, 스틸러스+하나로 등의 공연이 열렸고, 6시 30분 개회식, 7시부터 본공연이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날 축제에는 2천여 명의 인파가 자리를 가득 메웠다.

저녁 7시 본공연에서 박동대 씨가 ‘언체인마이하트’ 웅장한 연주를 선보이며 대회시작을 알렸다. 두 번째로 포항스틸러스앙상블즈가 ‘오라버니' 등을 연주해 관중들로 부터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어서 김영제 (사)한국색소폰협회 경북남부지회장의 '아름다운 강산'를 연주하자 축제장은 한껏 분위기가 고조됐다. 다음으로 듀앳파스텔(김익상·김수연), 우명균, 추지영, 한승기, 김원용 등이 화려한 연주 솜씨를 뽑냈다.

연주가 끝났 때 마다 관중들은 ‘앙코르’를 외치며 박수를 쳤다.

이번 색소폰문화축제는 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 실내공연과는 달리 영일대해수욕장 야외무대에서 진행되어 수많은 인파들이 관객석 자리를 메워 초가을 밤의 아름다운 선율을 즐겼다.

이익재 사장은 개회식 인사말에서 “이 자리는 포항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마련한 자리인 만큼, 아름다운 색소폰 선율을 들으면서 힐링하시고, 즐거웠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훌륭한 문화예술의 자리를 마련하여 포항시민과 관광객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제 (사)한국색소폰협회 경북남부지회장은 “이번 대회가 더위에 지친 심신에 활력을 주고 참가자와 관광객이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이 됐기를 바란다”며 “이처럼 전국대회로서 규모를 갖출 수 있었던 배경에는 경북도와 포항시 관계자들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경북도와 시 관계자들에 대한 고마움를 표했다.

권수진 기자  5369k@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