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 청사진 나왔다총 18개 사업에 1조857억원(부처연계 2천791억, 공공·민간 7천450억 등) 투입
   
▲ 포항시 남구 송도동 구항 일원 항공사진
영일만신항 개발로 포항항 구항 기능이전 기정 사실
새로운 사업 추진으로 견인기반 마련 필요
사업 성공 시, 일자리 창출 등 ‘신경제 거점 형성’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 건설 개발사업 청사진이 제시됐다. 남구 송도동 송도해수욕장일대와 구항 일원에 조성하는 신(新) 해양산업도시건설사업은 총면적이 75만9645㎥에 달하고 사업비는 총 1조857억원(민자포함)이 투입된다. ▶관련기사 3면

이 사업은 중앙부처, 공공기관, 민간, 자체사업 등 총 18개 사업으로 세분화하여 추진되며, 재정보전 280억, 부처연계 2천511억, 지방비 616억, 공공기관, 민간 7천450억원 등이 투입되는 거대 프로젝트다.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 조성사업의 핵심은 송도구항 개발사업이다. 이 사업에 모두 7440억원이 투입된다.

송도해수용장,송림숲 등과 연계한 송도 구항 정비사업은 송도와 영일대 해수욕장을 연결하여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여 국내 해양신도시로 개발하고 포항의 랜드마크화 한다.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이 사업은 송도구항 일원을 대상으로 한 경제기반형(ICT기반 해양산업 플랫폼 포항) 등으로 조성한다.

이 지역은 인구감소, 영일만항 개발로 사업체 감소 등으로 쇠퇴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어, 도시재생이 절실했던 지역이다.

특히 영일만 신항 개발로 포항항 구항 기능 이전과 폐쇄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새로운 사업추진으로 지역발전 견인기반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포항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공으로 ‘항만개발 지역을 중심으로 한 신(新)경제 거점형성과 청년 일자리창출’를 기대하고 있다.

경제기반형 뉴딜사업은 중앙부처, 공기업, 민간투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1조원(국비, 공기업, 민간 등)대의 대형 프로젝트인 만큼 성공적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포항시, 국회의원, 도·시의원, 시민 등의 협업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는 게 지역사회 중론이다.


주요사업을 보면 ‘기상방재 융복합 R&D센터 건립’,‘기상방재체험 포레스트’,‘환동해문명사 박물관 조성’,‘송도-영일대해욕장 연결교량 건설’,‘송림마을 다음 길 조성’ 등의 중앙부처 연계사업, ‘포항구항 재개발 지역 부지조성·공공임대주택 건설 등의 공기업 투자’, ‘포항항 구항 복합 민간시설 조성’ 등 민간투자 방식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하반기부터 오는 2024년까지 6년간 1조857억원 규모의 총사업비를 투입하여 송도 구항 일원을 항만재개발 계획과 연계한 새로운 해양산업생태계 조성 및 관광산업 활성화, 주거복지 실현을 통하여 일자리창출 및 도시경쟁력 확보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포항시는 도시 성장에 따른 시가지 외곽개발 및 포항역, 포항시청 등 주요시설의 이전으로 지속해서 주거환경이 쇠퇴하고 있는 신흥동 일원의 재도약을 위해 ‘함께 가꾸는 삶터, 모갈숲 안포가도 마을’을 비전으로 내년부터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388억원을 투입하여 상생하는 유쾌한 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주요사업으로는 △소규모 공영주차장 조성사업과 노후골목길 정비사업, 사면녹화 사업과 같은 기반시설 확충 △신흥마을 관리사무소 및 집수리 지원센터 설치·운영, 순환형 임대주택과 주민편의시설 조성 등 공동이용시설공급 △지역주민이 참여하여 마을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마을기업·협동조합 등을 통해 마을의 운영관리가 이뤄지는 공동체 활성화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만이 가지고 있는 풍부한 해양자원과 전통문화, 지난 시절 국내 산업화를 주도했던 경험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여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항상 주민과 소통하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포항시는 앞서 지난해에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도 총사업비 1천415억원 규모의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이 선정되어 올 하반기부터 오는 2022년까지 유휴시설과 공공기관 이전 용지에 청년창업과 문화예술허브 및 스마트시티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

시민 S씨(송도동)는 “송도동 과거 송림숲과 해수욕장, 포항제철소 등이 어우러져 융성기가 있었지만, 송도구항 일원의 유휴화와 슬럼화 등으로 급속도로 쇠퇴하고 있다. 고사 위기에 빠진 송도 주변 개발은 침체한 포항경제 활성화에도 반드시 필요하며 추진돼야 한다”면서 지역사회의 통합을 강조했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