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 싶은 사람들' 성명서 발표울진군민을 분열시키는 유치활동 당장 중지 요구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 싶은 울진사람들’은 10일 신한울 3, 4호기 유치활동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 싶은 울진사람들'은 "울진군의회와 지역 일부 사회단체, 출향인 단체까지 합세해 울진에 핵발전소 9, 10호기(신한울 3, 4호기) 유치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고향 울진을 팔아먹는 매향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원전 유치론자들은 지역경제를 이야기하면서 최근에는 2기의 핵발전소 지원이 2조 5천억 원이라며 울진군민을 현혹하고 있다"며 "2기의 지원이 2조 5천억 원이면 기존 8개는 10조원이 되는데 그 10조원은 어디로 갔느냐며 유언비어"며 "지난 30년 동안 8개의 핵발전소를 유치했지만 오늘날 울진 현실을 보면 국내 최악의 교통여건과 5만 명도 무너지는 주민 수, 농어업의 절망, 핵발전소 혐오지역으로 관광객의 기피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전 유치로 덕을 본 자는 핵발전소의 눈먼 돈으로 정치를 한 정치인과 핵발전소에 빌붙어 사업을 한 일부 업자뿐이며 울진군은 핵발전소 혐오지역으로 낙인이 찍혔고, 농어업은 몰락의 위기이며, 군민은 핵발전소 사고로부터 요행을 바라면서 목숨이 담보 잡혔고, 울진의 미래는 잿빛"이라고 성토했다.

현실이 이럼에도 불구하고 "울진군을 대표하는 군의회와 일부 사회단체들이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울진핵발전소 9, 10호기 유치활동을 하고, 2조 5천억 원 지원 운운하는 것은 돈에 눈이 멀어 사익을 위한 행위로 지역발전과는 무관하며, 군민분열만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함께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 싶은 울진사람들'은 "최근 울진핵발전소 유치 집회에 울진군과 군의회가 세금인 예산을 지원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단 1원이라도 세금이 들어간다면 핵안사는 다수 울진군민을 대변해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진군민의 삶과 울진의 미래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는데 핵발전소 유치운동에 앞장서는 것은 울진군의회의 본분을 망각한 것으로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 싶은 울진사람들'은 울진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핵발전소 9, 10호기 유치활동에 정치인들이 앞장선다면 퇴진운동과 낙선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지난 8월 29일 5시 2분께 울진핵발전소 인근에서 울진핵발전소의 경보 기준을 넘는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며 이번 지진은 규모가 작았음에도 울진핵발전소 지진 계측 수치인 ‘지반가속도’ 최대치(0.0236g)가 경보 기준(0.01g)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의 진원(지진이 발생한 지하 지점)은 지표에서 약 11㎞ 깊이였고, 울진핵발전소에서 약 11.8㎞ 떨어져 있어 국내에서 지금까지 발생한 다른 지진들에 비해 진원과 진앙이 핵발전소에서 가장 가깝다. 울진은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이 아니기에 언제든지 큰 지진이 올 수 있으며 핵발전소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 대해 "울진에 설계위조와 부실시공된 위험한 핵발전소가 가동됨에도 추가 건설을 해 달라는 것은 황당한 일이며 더군다나 내진설계 결함까지 있는 핵발전소를 지어달라니 기가 막힐 일이라며 울진핵발전소 내진설계 결함과 열에 취약한 증기발생기 하부지지 구조적인 결함부터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또 "40년 사용해야 할 핵발전소 중요 설비인 수천억 원의 증기발생기가 10년도 못쓰고 원인도 규명되지 않고 교체 된 것은 울진핵발전소 3, 4호기는 설계위조 및 부실시공으로 정상운전 중 증기발생기가 통째로 흔들리고 있고, 가장 중요한 안전기능을 하는 전열관 마모손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것부터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탈핵발전소는 우리의 아이들과 미래 세대를 위해서 해야 할 국가적 과제임이 분명한 이상 한 치의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과 약속한 탈핵발전소를 약속대로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울진군민을 분열시키고 지역을 망치는 9, 10호기 유치활동 즉각 중단과 울진군과 군의회는 9, 10호기 유치활동에 세금 1원도 지원해서는 안되며 울진군민은 9, 10호기 유치활동을 거부해 유치론자 명단을 울진역사에 남기는 한편, 울진핵발전소 지진대책 수립, 4증기발생기 진동 조사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탈핵발전소 로드맵의 지속적인 추진"을 주문했다.

울진/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장부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