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예측할 수 없는 지진, 대피훈련으로 경각심 일깨워12일 14시 지진대피 훈련 실시
   
▲ 12일 오후 이철우 도지사(오른쪽)가‘경북도 지진대피 훈련' 중 직원, 도청어린이집 어린이들과 함께 머리를 보호한 채 옥외 대피장소를 향해 이동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2일 14시 올해 2주년인 ‘지진안전주간’을 맞아 ‘경북도 지진대피 훈련’을 진행했다.

10~14일까지 5일간 운영되는 ‘지진안전주간’은 지난 2016년 9월12일 경주지진 이후 지진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지진 행동요령을 홍보키 위해 행정안전부에서 지정했다.

이번 지진대피 훈련은 ‘2018년 지진안전주간’ 기간 중 전국단위 훈련으로 도청, 도의회 및 도청어린이집, 시·군 및 교육청, 각급 학교와 민간기관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14시 정각에 지진 상황이 발령되자 도청 직원들과 도청 어린이집 교사 및 원생들은 몸을 보호키 위해 책상이나 탁자 아래로 대피한 후, 지진매뉴얼에 따라 옥외 대피장소로 지정된 새마을광장으로 대피했다.

지진대피 상황훈련이 끝난 후에는 직원들에게 지진대피 행동요령 교육과 홍보물 배부, 지진 등 재난발생에 대비한 생존가방 전시 및 VR장비를 활용한 가상 지진체험을 실시하고 심폐소생술, 소화기 사용법 등 화재진압 및 안전 교육을 진행했다.

도는 앞으로 도민들을 대상으로 지진발생 시 초기 대처능력을 높이기 위해 지진 일반상식, 지진발생시 대피요령, 지진 대피소 이용관련 정보 등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지진대비 행동요령 도민순회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피훈련에 직접 참가한 이철우 도지사는 “지진은 예측할 수 없는 자연재난이지만, 반복된 훈련을 통해서 대피요령을 체득하면 실제로 지진이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지진은 막을 수 없지만 평상시 훈련을 통해 미리 대비하고 개개인의 지진대응 능력을 키운다면 나와 내 가족, 이웃들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하고 행동요령을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